뉴스 > 국제

"中돼지서 팬데믹급 신종플루 발견"…사람 감염 확인

기사입력 2020-06-30 10:55 l 최종수정 2020-07-07 11: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중국에서 팬데믹(세계적 유행)으로 번질 가능성이 있는 신종 인플루엔자(신종플루) 바이러스가 출현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AFP통신, BBC는 29일(현지시간) 중국 대학과 중국 질병통제예방센터(CCDCP) 소속 연구진은 이같은 내용을 담은 논문을 미국 과학학술지 '미국국립과학원회보(PNAS)'에 발표했다고 보도했다.
'G4'로 불리는 이 바이러스는 2009년 전 세계에서 유행한 신종 플루 계통의 변종 바이러스다. 당시 멕시코 돼지에서 시작한 바이러스는 사람으로 옮겨와 74개국로 급속히 퍼졌는데, 이와 비슷한 사태가 재발할 수 있다는 것이다. 연구진은 “사람이 G4에 감염되면 바이러스가 인체에 적응도를 높여 팬데믹 위험을 키울 수 있다는 점이 우려된다"고 했다.
연구진은 2011~2018년 중국 각지의 도축장·동물병원의 돼지에서 3만건의 검체를 채취해 179개의 돼지독감 바이러스를 분리해냈다. 이 때 새로 발견된 바이러스 대다수는 2016년부터 이미 돼지들 사이에 널리 퍼져있었다. 이 중에서 G4는 다른 바이러스보다 더 심각한 증상을 유발하고, 전염성이 강하며 인체 세포에서 자가 복제도 했다. 돼지 사육장 근무자를 상대로 한 항체검사에서 전체 노동자의 10.4%가 이미

바이러스에 감염됐던 것으로 나타났다.
아직 인간끼리 옮긴다는 증거는 없지만 돼지 가축업 종사자 등에 대한 사전 모니터링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연구진은 "당장 직면한 위협은 아니지만, G4가 인체 감염 관련 고도의 적응 능력을 보이고 있어 면밀한 관찰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진영화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단독] 도심 한복판서 또 몽골인끼리 폭력
  • [단독] 마당에 곰이 어슬렁…지리산 반달곰 또 민가 출몰
  • 통합당 "민주당은 서울시장 공천해선 안 돼"…안철수·박주민 후보군 물망
  • 미, 경제 활동 재봉쇄…모더나 "전원 항체반응"
  • "키 크고 성적 오르고" 거짓 광고…바디프랜드 검찰 고발
  • 백선엽 장군, 6·25 전투복 수의 입고 영면…미 국무부도 조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