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종합2보] 中 전인대서 홍콩보안법 만장일치 통과…미중 충돌 우려

기사입력 2020-06-30 13:24 l 최종수정 2020-07-07 13: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중국이 30일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을 통과시켰다. 홍콩보안법 통과시 홍콩 특별지위 박탈 등 강경 대응을 공언한 미국과의 갈등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이날 홍콩 현지 언론에 따르면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상무위원회는 이날 오전 홍콩보안법을 전격 통과시켰다.
이날 회의는 오전 9시(현지시간)에 시작됐는데 15분만에 표결 처리가 끝날 정도로 속전속결로 진행된 것으로 전해졌다.
홍콩보안법은 외국 세력과 결탁, 국가 분열, 국가정권 전복, 테러리즘 행위 등을 금지·처벌하고, 홍콩 내에 이를 집행할 기관을 설치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홍콩정부는 홍콩보안법 통과에 따라 이 법을 기본법 부칙에 삽입해 즉시 시행할 것으로 전망된다. 당초 홍콩보안법 위반자에 대한 최고 형량은 10년 징역형으로 알려졌으나 심의 과정에서 국가전복 등을 주도한 사람에 대해 최고 종신형에 처할 수 있도록 강화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슈아 웡과 지미 라이 등 홍콩의 대표적인 민주화 인사들이 체포될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홍콩보안법 통과로 미중 갈등이 처음 심화될 전망이다.
앞서 29일(현지시간) 윌버 로스 미 상무장관은 이날 성명에서 "수출 허가 예외 등 홍콩에 특혜를 주는 미 상무부의 규정이 중단됐다

"고 말했다.
로스 장관은 또 홍콩에 대한 특별대우를 없애기 위한 추가 조치도 검토되고 있다고 언급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도 "홍콩의 자유를 박탈하는 중국 공산당의 결정이 홍콩에 대한 정책을 재평가하게 했다"고 밝혔다.
[디지털뉴스국 news@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단독] "솔송주 무형문화재는 가짜"…정여창 문중의 뒤늦은 폭로
  • [단독] 아이들 급식비인데…지역아동센터 정부보조금 집단 횡령 의혹
  • '대세론' 띄우는 이낙연…지원세력 살펴보니
  • 차 만지면 돈 주나요?…스쿨존서 유행하는 '민식이법 놀이'
  • [단독] 김종인, 당 윤리위도 손 본다…새 위원장에 '40대 변호사' 유력 검토
  • '팀 닥터' 경찰 조사 때 폭행 인정…검찰 본격 수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