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아내 '태국 공주'로 속여 사기친 50대 한국인, 태국서 검거

기사입력 2020-06-30 14:29 l 최종수정 2020-07-07 15: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부인이 태국 왕실의 공주이고 자신이 태국 군부 고위층과 친분이 있다고 속여 한국인 투자자들에게 거액을 가로챈 혐의로 50대 한국인이 태국에서 검거됐습니다.

오늘(30일) 주태국 한국대사관(이욱헌 대사)에 따르면 태국 경찰은 전날 대사관 측과 협조해 55살 윤 모 씨를 불법체류 및 여권 미소지 혐의로 체포했습니다.

그는 태국 이민국에 주소를 거짓으로 신고한 뒤 주거지 및 전화번호를 자주 바꿔가며 불법 체류해 온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불법체류 외에 윤 씨는 태국 남부 송클라주 핫야이시에서 600억 원대에 달하는 우물 파는 사업을 유치해준다고 속여 지난해 말부터 한국인 55살 A 씨 등 투자자 3명으로부터 5억 원가량을 받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대사관에 따르면 윤 씨는 자신이 태국에서 승려로 활동하고 있고, 부인이 태국 왕실의 공주여서 태국 군부 고위층과 잘 안다고 거짓말을 하며 투자자들 환심을 산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는 이 과정에서 동자승들을 배경으로 합성한 듯한 사진과 왕실 공주라고 속인 아내와 함께 찍은 사진 등을 보여주며 투자자들을 속였다고 대사관 측은 전했습니다.

피해자 중 한 명은 중간에 의심도 갔지만, 윤 씨 언변이 너무 좋은 데다 아내가 공주이고 태국 군부 고위급과 친분이 있다면서 힘이 있다고 해 경찰에 신고하기가 무서웠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윤 씨는 투자자의 의심을 줄이기 위해 이들에게 아내를 소개해주거나, 자신의 집에 머무르게 하기도 했습니다.

윤 씨는 현지 교민보다 태국 물정에 상대적으로 어두운 점을 이용하기 위해 한국 내 투자자들을 범행 대상으로 물색한 것으로 보인다고 대사관 관계자는 전했습니다.

대사관

측은 이미 수년 전부터 태국 관련 온라인 커뮤니티에 '한국인 윤00에게 사기를 당했다'는 글이 올라왔는데 두 사람이 동일 인물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주태국 한국대사관 조정미 경찰 영사는 "피해자들은 한국으로 돌아가 윤 씨를 사기 혐의로 고소할 예정"이라면서 "국내에도 윤 씨 사기 피해자가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기사회생' 이재명, 이낙연 대세론 넘어설까…차기 대선판도 요동
  • 산책로 옆 유실지뢰 3,034개…장마철 아슬아슬 '시한폭탄'
  • [코로나19 반년] "백신 최소 1년, 치료제는 내년 상반기 전망"
  • [종합뉴스 단신] 동원예비군 훈련, 이르면 9월부터 '당일치기' 대체 검토
  • 문 대통령 "부동산 투기로 더 이상 돈 벌 수 없을 것"
  • 버스 기사가 운전 중 의식 잃고 가게 돌진… 18명 부상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