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미국 한 부부, 16년 두고 한 남자에 신장 기증 '화제'

기사입력 2020-06-30 14:36 l 최종수정 2020-07-07 15: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미국에서 한 부부가 16년의 간격을 두고 같은 사람에게 신장을 기증한 사연이 알려져 감동을 자아내고 있습니다.

오늘(30일) 미 CBS방송 등에 따르면 미국 플로리다주 펜서콜라 주민인 제프 그레인저는 지난 3월 테리 해링턴이라는 미망인으로부터 신장을 기증받았습니다.

이로써 그레인저의 몸 안에는 테리 부부의 신장이 하나씩 나란히 자리하게 됐습니다.

16년 전 테리의 남편 브라이언이 업무 중 사망하며 기증한 신장과 췌장을 그레인저가 이식받았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작년 말 브라이언으로부터 이식받은 신장 기능에 이상이 생기기 시작했습니다. 결국 그레인저는 또 다른 신장을 이식받아야 하는 상황에 놓였습니다.

테리는 그레인저의 소식을 듣자마자 자신의 신장을 기증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그레인저가 이식받은 신장은) 죽은 브라이언의 일부나 마찬가지였다"면서 정말 다시는 남편을 잃고 싶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다행히 테리의 신장은 남편과 마찬가지로 그레인저와 혈액형 등이 일치했습니다. 이식 수술은 성공적으로 끝났습니다.

의료진은 기능이 떨어진 브라이언의 신장을 몸속에 그대로 두었습니다. 이처럼 기증받은 신장의 기능이 떨어져 새 신장을 이식할 때 환자 몸에 기존 신장을 그대로 두는 것은 관행이라고 CNN방송은 설명했습니다.

테리는 "그레인저가 낚시를 하러 가거나 배를 타러 가고 그냥 삶을 살아가는 모습을 보면 누군가를 돕는다는 게 놀라운 일이라는 느낌"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레인저는 "브라이언과 테리가 내 안에 함께 살고 있습니다. 가능한 그들이 계

속 살아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의료진에 따르면 이번 수술로 그레인저는 10∼14년을 더 살 수 있게 됐습니다.

브라이언으로부터 첫 번째 신장 이식 후 테리 가족과 꾸준히 우정을 키워온 그레인저는 "테리에게 진 빚은 절대 갚을 수 없을 것"이라면서 "그가 필요하다면 내 오른팔도 내줄 것"이라고 감사를 표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단독] 서울 한복판 몽골인 집단폭행…피해자 의식불명
  • 학교 화장실에 몰래 카메라 설치한 '현직' 교사들…잇따라 적발
  • '뉴스공장' 김어준 모친상…12일 발인
  • 8일간 남친과 여행간 일본 엄마…굶어 죽은 세살배기 딸
  • "사랑하는 사이"…12살 제자 성폭행 후 결혼까지 한 미국 여성 사망
  • 1세대 인터넷 방송 BJ 진워렌버핏 사망…극단적 선택 추정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