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그럽허브 놓친 우버, 포스트메이트에 M&A콜…팬데믹 장기화되자 美 배달업계 판짜기 활발

기사입력 2020-06-30 17:24 l 최종수정 2020-07-02 18: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중국발 코로나바이러스19(COVID-19)가 사그라들기는 커녕 재유행 조짐을 보이면서 미국 딜리버리(배달) 업계가 본격적인 시장 판 짜기에 들어갔다.
6월 한 달 간 수억 달러 투자금이 음식 배달 업체를 오가는가 하면 기업 인수합병(M&A), 뉴욕 증시 상장을 위한 기업공개(IPO) 관련 소식이 끊임없이 나오고 있다. 코로나19 피해가 걷잡을 수 없이 늘면서 텍사스·플로리다·워싱턴 등 각 주 정부가 경제 재개 일정을 연기하고 사회적 거리두기를 강조하는 가운데 오프라인 맛집에서 식사하던 일상으로의 복귀가 실제로는 여의치 않은 현실을 반영한 변화로 보인다.
2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타임스(NYT)는 '공유 택시업체' 우버의 자회사 우버이츠가 또 다른 음식 배달 업체인 포스트메이트에 인수 합병(M&A)을 제안했다고 익명의 관계자를 인용해 전했다. 우버이츠는 포스트메이트를 약 26억 달러(우리 돈 약 3조 1239억원)에 인수하겠다고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우버이츠 모회사인 우버는 코로나19 탓에 공유 택시 사업이 직격탄을 맞자 사업 포트폴리오를 '코로나 장기화' 시대에 맞춰 조정함으로써 내년에는 흑자로 전환하겠다는 목표를 세우고 딜리버리 시장에 적극 뛰어들고 있다. 우버이츠가 포스트메이트에 M&A를 제안한 것은 6월 중순 그럽허브와의 M&A가 틀어진 후 얼마 안된 시점이라고 NYT가 전했다. 앞서 우버이츠는 미국 내 음식 배달 시장에서 우버이츠와 함께 2~3위를 달리는 그럽허브에 인수 제안을 하기도 했는데 이달 10일 우버이츠가 아닌 네널란드 음식배달 서비스 플랫폼인 저스트이트테이크어웨이닷컴이 그럽허브를 총 73억 달러(우리 돈 약 8조 7709억원)에 인수하기로 했다.
포스트메이트는 미국 내 4위 음식 배달 서비스 업체다. 업계에서 1~3위 업체를 빼고는 유일하게 5%이상 시장 점유율을 가진 업체다. 시장분석업체 세컨드메져에 따르면 미국 음식 배달부문 시장점유율 1위는 도어대시(45%), 2위는 그럽허브(23%), 3위는 우버이트(22%), 4위는 포스트메이트(8%) 순이다.
포스트메이트는 뉴욕증시 상장과 M&A를 저울질하는 모양새다. 30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포스트메이트는 일단 7월 초 IPO절차를 밟을 계획이다. 계획이 다시 바뀔 가능성도 있지만 포스트메이크가 IPO에 무게를 둔 배경은 최근 증시 분위기가 지난 3월보다 나아졌고, 코로나19 장기화 여파로 음식 배달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보이는 데다 IPO를 하려면 오는 11월 대선 시즌 이전에 나서는 게 유리하다는 계산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는 분석이 나온다.
포스트메이트는 지난해 말 IPO를 준비해 올해 2월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 비공개 IPO 계획서를 내며 한 차례 상장을 시도한 바 있다. 다만 우버와 우버 경쟁업체 리프트, 기업용 메신저 서비스업체 슬랙, 홈트레이닝 업체 펠로톤 등 이른바 유니콘(시가 총액이 10억 달러 이상으로 평가되는 비상장 기업)들이 증시에 상장한 후로는 주가 하락·실적 부진 등에 빠지면서 포스트메이트도 결국 IPO를 미룬 것으로 알려져있다. 이후 올해 3월에는 뉴욕 증시가 코로나19 여파로 패닉에 빠지는 등 전반적으로 상황이 좋지 않았다.
포스트메이트는 지난 2011년 캘리포니아 실리콘밸리에서 출발했다. 지난 해 9월 2억2500만 달러 투자 유치에 성공해 현재 시가 총액이 24억 달러에 이를 것으로 추산되는 유니콘이다. 가수 존 레전드·SNS스타 겸 사업가인 카일리 제너 등이 애용하고 배우 자레드 레토가 투자해 관심을 끌기도 했다.
코로나19가 장기화 조짐을 보인 6월, 한달 동안 시장에서는 수억 달러 투자금이 음식 배달업계를 오갔다. 6월 초에는 1위 업체인 도어대시가 4억 달러 투자 유치에 성공해 평가 시총이 160억 달러로 커졌고, 같은 달 식료품 배달 업체인 인스타카트도 2억 2500만 달러 투자 유치에 성공해 평가 시총이 137억 달러로 불어났다.
도어대시도 포스트메이트와 마찬가지로 올해 2월 IPO신청서를 SEC에 비공개 제출한 바 있다. 다만 올해 3월 창업자이자 최고경영자(CEO)인 토니 쉬가 IPO를 미룬 바 있다. 이후 구체적인 IPO 계획이 알려지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소프트뱅크 비전펀드가 도어 대시에 추가 투자를 고려 중인 것으로 알려지면서 일반 투자자들의 관심도 날로 커지는 모양새다. 소프트뱅크는 비전펀드를 통해 도어대시에 5억 3500만 달러를 앞서 투자한 것으로 알려져있다.
코로나19가 장기화 조짐을 보이면서 식당도 발빠르게 음식 배달업체와 협력을 본격 확장하는 중이다. 미국식 멕시코 음식 체인점인 치폴레는 지난 29일 그럽허브를 새 협력업체로 추가했다고 밝혔다. 치폴레는 앞서 포스트메이트, 도어대시, 우버이츠와 손잡은 바 있는데 코로나19 사태로 디지털 주문이 늘면서 협력망 넓히기에 나섰

다. 치폴레는 빌 애크먼 퍼싱스퀘어캐피털 회장이 대거 투자해온 업체라는 점에서 투자자들의 관심을 산 바 있다. 코로나19 여파가 미국에 본격 상륙한 지난 3월 말 애크먼 회장은 "치폴레같은 식당은 배달 서비스를 강화하는 등 발빠르게 바이러스에 적응하고 있다"면서 높게 평가한 바 있다.
[김인오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단독] 또 버스에서 마스크 난동…경찰에 현행범 체포
  • 의사협회, 오늘 집단휴진…진료차질 불가피 "대체 인력 배치"
  • '정의연 의혹' 윤미향, 첫 소환 조사 14시간 30분만에 종료
  • 오늘은 '택배 없는 날'…대형 택배사 배송 중단
  • "중국에 화나" 코로나19 책임론 불 지핀 트럼프
  • 성추행 혐의 부산시의원 "무고죄 맞고소"…피해자 측 영상 공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