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한국이 옳았다… 유럽 연구진 "무증상 감염 40%…검사가 답"

기사입력 2020-07-01 08:28 l 최종수정 2020-07-08 09: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이탈리아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최초 확산지 가운데 하나로 보고된 마을에서 전체 주민의 40%가 무증상 감염자였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현지시간으로 30일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이탈리아 파두아대와 영국의 임페리얼 칼리지 런던(ICL)의 공동 연구진은 지난 2월 이탈리아 북부 베네토주에 있는 '보'(Vo)라는 마을의 코로나19 감염 실태를 연구했습니다.

보는 2월 21일 이탈리아 내 코로나19 첫 사망자가 발생한 것으로 보고돼 북부 다른 지역 10여 곳과 함께 최초로 주민 이동금지 등의 봉쇄령이 내려진 곳입니다.

연구진은 봉쇄령 시행 초기와 14일 이후 3천200여명의 마을 주민 대부분을 대상으로 한 차례씩 바이러스 검사를 시행했습니다.

그 결과 봉쇄령 초기엔 피검사자의 2.6%인 73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2주 뒤에는 확진자 수가 29명으로 뚝 떨어졌습니다.

하지만 두 차례 모두 무증상 감염자 비중이 40% 이상이었습니다.

이는 발병 초기 무증상 감염자가 코로나19 확산에 큰 역할을 했을 가능성을 보여준습니다.

이탈리아 중앙정부는 바이러스 확산 초기 고열·폐렴 등의 확연한 증상이 있는 환자에 대해서만 바이러스 검사를 시행하도록 하는 방역 대책을 유지했습니다.

그 사이 무증상 감염자가 자신도 감염 사실을 알지 못한 채 여기저기 바이러스를 옮겼을 수 있다는 것입니다.

이는 아울러 적극적인 바이러스 검사를 토대로 한 자가 격리, 지역사회 봉쇄 등의 적극적인 대응만이 바이러스를 신속하게 통제할 수 있다는 사실을 뒷받

침합니다.

연구를 이끈 안드레아 크리산티 파두아대 교수는 "바이러스가 조용하고 광범위하게 퍼지는 특성이 있지만 통제 가능하다"면서 "증상이 있든 없든 모든 시민을 대상으로 검사를 하는 것이 바이러스를 통제하는 하나의 방법"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해당 연구를 담은 논문은 국제학술지 '네이처'(Nature)에 실려 이날 공개됐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진중권, 병역 의혹 제기한 배현진에 "똥볼이나 차니 노답"
  • 제주 해수욕장서 고교 교감 50대 남성 숨진 채 발견
  • 백선엽 유족 "대전 현충원 안장에 만족"
  • 美 방역 지침 어기면 벌금 1억 2천만 원…곳곳에서 강제 조치 나서
  • 박원순 장례 두고 유튜브 채널 '가세연'·서울시 법정 공방
  • 죽은 코끼리 뱃속에 비닐·플라스틱 쓰레기 가득…"심각한 장 감염이 원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