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아디다스 고위 임원, 인종차별 발언 논란으로 사직

기사입력 2020-07-01 11:01 l 최종수정 2020-07-08 11: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인종차별 발언 논란으로 구설에 올랐던 아디다스 인사 최고책임자 캐런 파킨이 사임했습니다.

파킨은 임직원에 보낸 사퇴 서한에서 "회사 문화를 변화시키기 위한 다양한 의견을 들었고 이를 실천하고 싶었다"며 "그러나 회사 인력의 인종 다양화를 추진하는 데 있어 저는 적합하지 않아 물러난다"고 밝혔다고 블룸버그통신이 현지시간으로 오늘(30일) 보도했습니다.

파킨은 또 "항상 인종차별에 반대했고, 공정한 사내 문화를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며 "그러나 나에게 시선이 집중되면서 회사가 앞으로 나가는 데 걸림돌이 됐다"고 언급했습니다.

앞서 파킨은 지난해 미국 보스턴의 아디다스 소유 리복 본사에서 열린 회의에서 사내 인종 차별 문제에 대해 "미국에서만 일어나는 잡음으로 조처를 할 필요는 없다"라고 말한 게 미국 조지 플로이드 사망 사건 이후 뒤늦게 드러나자 직원들이 진상 조사를 요구하는 등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이에

따라 아디다스는 직원 30%를 흑인과 남미계 출신으로 채우고, 향후 4년간 미국에 1억2천만 달러(약 1천438억 원)를 투입해 흑인 학생 장학금 등으로 사용하겠다고 약속하기도 했습니다.

한편 파킨은 1997년 판매 책임자로 근무를 시작해 23년 동안 아디다스에 근무했으며, 2014년부터 전 세계 인사관리 책임을 맡아왔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박원순 실종부터 시신 발견까지…시간대별 상황 정리
  • [속보] 미 코로나19 일일 확진자 6만5천명 또 역대 최고
  • 비극으로 끝난 '역사상 최장수 서울시장' 박원순의 3천180일
  • 전남 고흥 병원 화재로 2명 사망·28명 부상
  • 정두언·노회찬·성완종…극단적 선택으로 생을 마감한 정치인들
  • 코로나보다 치사율 훨씬 높다…카자흐서 원인불명 폐렴 확산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