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딸 결혼식에 983억 탕진…인도 갑부 1천억 빚지고 '파산'

기사입력 2020-07-01 13:06 l 최종수정 2020-07-08 14: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딸 결혼식에 약 983억원을 쏟아부어 화제가 됐던 인도의 거부가 1천억원이 넘는 빚을 지고 파산 선고를 받았습니다.

더타임스와 포브스는 현지시간으로 30일 세계 최대 철강사인 인도 아르셀로미탈(ArcelorMittal)의 70살 락슈미 미탈 최고경영자(CEO) 동생 64살 프라모드 미탈이 1억6천만 달러(약 1천918억원)에 달하는 빚으로 영국에서 파산 선고를 받았다고 보도했습니다.

프라모드는 2012년 자신의 딸 결혼식을 위해 수백억 원을 들어가며 저명한 요리사들과 하객들을 초청해 화려한 불빛 쇼 등을 과시했던 인물입니다.

그가 당시 딸의 초호화 결혼식을 한 것은 형과의 경쟁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락슈미가 프랑스에서 딸의 결혼식을 위해 약 719억원을 쓰자, 그가 자신의 딸 결혼식에는 200여억원을 더 들여 지지않으려 했다는 것입니다.

그런 그가 자문단장으로 있던 보스니아 금속코크스 제조업체 기킬(GIKIL)의 보증을 섰다가 2013년 거액의 빚을 고스란히 떠안아 결국 파산선고를 받았습니다.


프라모드의 파산 선고 소식이 알려지자 외신들은 락슈미와 프라모드 사이 균열이 표면적으로 드러났다고 전했습니다.

형 락슈미는 재산이 74억 달러(약 8조8천700억원)로, 포브스가 인도 내 9번째 부자로 선정하기도 했지만, 동생의 빚을 갚는 데 도움을 주지 않았습니다.

락슈미의 측

근은 "둘은 더는 친하지 않고 각자의 삶을 살고 있다. 락슈미는 그 빚과 아무 관련이 없다"면서 그가 프라모드 지원을 거절했다고 전했습니다.

포브스는 "프라모드가 법원 결정에 대해 항소할 것으로 보인다"면서도 그가 기킬과 함께 보스니아 정부로부터 조직범죄 가담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어 더 큰 불명예를 안을 수도 있을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단독] 산하기관 성폭력 발생…징계 미적대는 서울시
  • 출입통제 안양 하천 시신 발견…용인 골프장 매몰 6명 부상
  • 당정청 "임대기간 내 세제혜택 유지"…구제 방안 마련
  • 고민정, 가짜 영상 유포에 "전혀 무관…고소할 예정"
  • 서울 한강대교 홍수주의보…한강 본류 9년 만에 홍수특보
  • 여권 "북한 무단 방류에 강한 유감"…대북지원은 승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