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독립기념일 앞둔 美, 코로나 탓에 불꽃놀이 취소했는데…폭죽 귀하신 몸

기사입력 2020-07-01 14: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미국 독립기념일인 4일을 앞두고 불꽃놀이용 폭죽이 귀하신 몸이 됐다.
30일(현지시간) 시카고 트리뷴과 USA투데이에 따르면 코로나19 재확산 우려로 미국 전역의 여러도시에 불꽃놀이가 줄줄이 취소됐다.
하지만 가족·친지들이 함께 불꽃놀이를 즐기려는 이들이 늘며 폭죽 수요는 오히려 급증했다.
여기에 코로나19로 인해 공장이 문을 닫고 생산을 멈춘 것도 물량 부족 현상의 원인이 됐다.
인디애나주 북서단 개리시에서 폭죽 판매업체 '라이트닝 패밀리 파이어웍스'를 30년 이상 운영해온 로버트 탐시크는 "이렇게 바빴던 시즌은 처음"이라며 "수요에 부응해 직원 수를 늘리고, 영업시간을 연장했다"고 말했다.
그는 "코로나19로 중국 공장들이 문을 닫아 중국산 폭죽 수입량의 30~40%가 줄어들었다"면서 물량 확보가 쉽지 않다고 밝혔다.
전문가들은 코로나19 사태로 자택 대피령이 내려져 집 안에만 갇혀 있던 시민들이 폐쇄령 완화와 함께 해방감을 만끽하려는 심리적 요인도 작용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실제

로 독립기념일을 2~3일 앞두고부터 들리던 폭죽 소음이 올해는 6월 들면서부터 시작됐다.
시카고 트리뷴은 "시카고 응급구조 당국에는 이미 7000건이 넘는 폭죽 소음 신고가 접수됐다"며 작년과 비교해 736% 늘어난 수치라고 전했다.
[디지털뉴스국 news@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단독] 복도식 아파트 방범창만 골라 뜯어…14차례 절도 '덜미'
  • 여친 살해한 30대 남성…신고 두려워 언니도 살해
  • "구급차 막은 택시로 환자 사망" 논란…경찰 수사
  • 국회 예산소위, 3차 추경 처리…2천억 원 삭감된 35.1조
  • 윤석열 주재 전국 검사장 회의, 9시간만에 종료
  • [단독] "재발급받았는데 또 털려"…해외직구 위험 숨긴 카드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