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미국서 '이것' 품귀현상…해방감 느끼려는 심리 발동

기사입력 2020-07-01 14:16 l 최종수정 2020-07-01 14:2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불꽃놀이 / 사진=연합뉴스
↑ 불꽃놀이 / 사진=연합뉴스

미국 독립기념일(7월 4일)을 앞두고 불꽃놀이용 폭죽이 품귀 현상을 보이고 있습니다.

현지시간 30일 시카고 트리뷴과 유에스에이투데이 등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우려로 미 전역의 여러 도시들이 전통적인 독립기념일 불꽃놀이 행사를 줄줄이 취소하자 가족·친지와 함께 불꽃놀이를 즐기려는 이들이 늘며 폭죽 수요가 급증했습니다.

아울러 코로나19로 인해 제조업체들이 한동안 문을 닫고 생산을 중단했던 것도 물량 부족 현상의 한 원인이 됐습니다.

인디애나주 북서단 개리시에서 폭죽 판매업체 '라이트닝 패밀리 파이어웍스'를 30년 이상 운영해온 로버트 탐시크는 "이렇게 바빴던 시즌은 처음"이라며 "수요에 부응해 직원 수를 늘리고, 영업시간을 연장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코로나19로 중국 공장들이 문을 닫아 중국산 폭죽 수입량의 30~40%가 줄어들었다"면서 물량 확보가 쉽지 않다고 밝혔습니다.

전문가들은 코로나19 사태로 자택대피령이 내려져 집 안에만 갇혀 있던 이들이 폐쇄령 완화와 함께 해방감을 만끽하려는 사회심리적 요인도 작용한 것으로 풀이했습니다.

실제로 독립기념일을 2~3일 앞두고부터 들리던 폭죽 소음이 올해는 6월 들면서부터 시작됐습니다.

시카고 트리뷴은 "시카고 응급구조 당국에는 이미 7천 건이 넘는 폭죽 소음 신고가 접수됐다"며 작년과 비교해 736% 늘어난 수치라고 전했습니다.

오하이오주에 기반을 둔 폭죽 전문업체 '팬텀 파이어웍스' 최고경영자(CEO) 브루스 졸던은 "50년간 사업을 하면서 폭죽 수요가 지금처럼 높았던 적은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미 전역에 약 80개의 매장을 두고 수천여 소매업체에 납품을 하는 팬텀 파이어웍스 측은 "코로나19로 폐쇄령이 풀리기 시작한 5월 중순부터 매출이 급증세를 보인 후 둔화되지 않고 있다"면서 "당초 15% 정도 늘 것으로 기대했던 매출이 작년에 비해 115% 가량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미국 불꽃제조술협회(APA) 측도 코로나19 영향으로 올해 폭죽 판매량이 기록을 세울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폭죽 쇼핑객 / 사진=연합뉴스
↑ 폭죽 쇼핑객 / 사진=연합뉴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이러면 3단계 가야 한다"…다중이용시설 자제 강력 요청
  • 10월 북미회담설 '솔솔'…북 최선희 "미국과 마주앉을 필요 없어"
  • [단독] 검찰, '1천억 환매 중단' 옵티머스 대표 체포
  • 정세균 "3차 추경, 신속 집행"…통합당 "졸속 추경"
  • '구급차 막은 택시' 국민청원 40만 명 돌파…수사 강화
  • '장고' 들어간 윤석열…어떤 입장 내놓을까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