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대만 언론 "미, 비대칭전력 연합특전지휘부 설치 제안했다"

기사입력 2020-07-01 15:01 l 최종수정 2020-07-01 15:1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우방국과의 합동훈련을 위해 계급과 성명을 영어 표기한 대만 특전부대원 / 사진=대만 연합보 캡처
↑ 우방국과의 합동훈련을 위해 계급과 성명을 영어 표기한 대만 특전부대원 / 사진=대만 연합보 캡처

대만독립 성향의 차이잉원(蔡英文) 총통의 연임 성공 후 중국이 대만에 군사적 압박을 가하는 가운데 미군이 대만에 비대칭전력의 구축을 위한 '연합특전지휘부' 설치를 제안했다고 대만언론이 오늘(1일) 보도했습니다.

연합보 등은 미군이 대만군의 비대칭 작전 전력인 특전부대, 해병수색대, 대테러부대 등과 정치심리전 부서, 육군 항공부대를 통합한 연합특전지휘부 창설을 계속 제안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연합보는 또 미군이 지금까지 대만군을 미군 주도의 다국적 연합 군사훈련에 초청하지 않았지만 대만은 매년 정기적으로 군을 미국에 파견해 훈련에 참가했으며, 미국 특전부대와 '산광'(閃光)과 '후둥'(互動)이라는 대만군 부대가 상호 군사훈련을 진행하고 있다고 소개했습니다.

이와 함께

특전부대의 훈련을 위해 미국이 2016년부터 대만 주재 미국대사관 격인 미국재대만협회(AIT)에 영관급인 특전연락관 보직을 1명 더 늘리기도 했습니다.

앞서 차이 총통은 지난 5월 중순 취임 연설에서 일상이 된 중국의 군사적 위협에 맞서 비대칭 전력 발전을 가속하고 전시 동원 예비군의 역량을 강화하겠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전국 곳곳 초등생 잇단 확진…광주시, '거리두기' 3단계 격상 검토
  • 통합당 "오늘부터 국회 복귀"…국정조사·공수처 '격돌'
  • 방한길 오르는 비건…대북 접촉시도 가능성
  • 재선 확실시되는 고이케 도쿄지사의 '승승장구'...한국과는 '악연'
  • 걸그룹 AOA의 지민 '동료 괴롭힘 논란'에 팀 탈퇴
  • 해운대서 미군 폭죽 난동…마스크도 없이 떼지어 활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