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스페이스X, 미 우주군 소속 GPS 위성 쏘아 올려

기사입력 2020-07-01 15:33 l 최종수정 2020-07-08 16: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민간 기업 중 처음으로 유인우주선 발사에 성공한 스페이스X가 현지시간 지난달 30일 미국 우주군의 위성항법장치(GSP) 인공위성을 쏘아 올렸다고 폭스 비즈니스가 보도했습니다.

이에 따르면 스페이스X의 주력 로켓인 팰컨9는 이날 미 우주군의 GSP 위성을 쏘아 올려 궤도에 안착시켰습니다.

록히드마틴이 제작한 이 위성은 L1C라는 GPS 신호를 사용하는 선진 기술이 적용됐습니다. L1C는 미국의 GPS와 유럽연합의 GPS(갈릴레오 시스템)가 공동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개발된 신호 체계입니다.

우주군은 이 GPS 위성이 기존 위성보다 "더 정확하고 전파방해도 덜 받는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관련해 스페이스X의 최고경영자 일론 머스크는 발사 성공 후 "GP

S가 약간 나아졌네"라는 글을 트위터에 올리기도 했습니다.

새 위성의 수명은 15년으로 기존 위성보다 25% 깁니다.

미 우주군은 이번 위성 발사로 우주 궤도에 GPS 위성을 32개 보유하게 됐습니다.

당초 이번 발사는 지난 4월에 예정됐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때문에 2개월 연기됐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빗속에 떠난 마지막 길…고향 창녕에서 영면
  • 대법, '허위사실 유포 혐의' 이재명 16일 최종 선고
  • 백선엽 장군 빗속 추모 이어져…통합당 "대통령 조문해야"
  • 1차 사고 유발자도 '민식이법' 적용…"다툼 여지 있다"
  • 고 박원순 시장 고소 여성 "4년간 성폭력 이어져…법 보호받고 싶어"
  • 200mm 넘는 물 폭탄에…'사망·침수·산사태' 곳곳 상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