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하루 신규확진 5만 명 넘어…트럼프 이제야 "마스크 대찬성"

신혜진 기자l기사입력 2020-07-02 19:21 l 최종수정 2020-07-02 20: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미국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연일 사상 최고를 경신하고 있습니다.
이젠 하루 5만 명 넘게 쏟아지고 있는데요.
그래서일까요? 그동안 마스크 착용을 거부하던 트럼프 대통령이 "대찬성"으로 돌연 입장을 바꿨습니다.
만시지탄이란 고사성어는 이럴 때 쓰는 말이죠.
신혜진 기자입니다.


【 기자 】
미국에서 어제(1일) 하루 발생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5만 2천여 명.

연일 4만 명 넘게 확진자가 나오다 5만 명을 넘어선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존스홉킨스대 집계를 보면 지역별로는 유동인구가 많은 캘리포니아 주에서 하루 신규 확진자가 9천740명을 기록해 가장 많았습니다.

무서운 감염속도에 LA에선 술집과 영화관, 박물관 등을 최소 3주 간 문을 닫기로 하는 등 경제활동 재개를 중단하는 주는 모두 19곳으로 늘었습니다.

지금껏 마스크 쓰기를 거부해오던 트럼프 대통령도 결국 입장을 바꿨습니다.

▶ 인터뷰 : 트럼프 / 미국 대통령
- "나는 마스크 착용에 대찬성입니다. 마스크는 훌륭해요. 많은 사람이 밀집해 있는 곳에 있다면 나도 마스크를 착용할 겁니다.
- (마스크를 쓸 거라고요?)
- 그럼요. 나도 쓸 거예요. 이미 써왔어요. 이미 사람들이 봤잖아요."

그러면서 트럼프는 자신이 2차 재난지원금 지급에도 찬성했으며, 4일 독립기념일에 대규모 불꽃놀이와 에어쇼도 열겠다고 밝혔습니다.

대선을 4개월여 앞둔 상황에서 코로나19 감염 재확산 등 잇단 악재로 트럼프 대세론에 빨간불이 켜지자 지지율 반전을 노린 의도란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MBN뉴스 신혜진입니다.

영상편집: 이재형


기자 섬네일

신혜진 기자

보도국 보도제작부이메일 보내기
  • 속 시원한 뉴스로 시청자들에게 더 가까이 다가가고 싶습니다.
  • 2008년 입사
    정치부, 사회1부, 사회2부, 국제부, 보도제작부 근무
화제 뉴스
  • 태풍 '장미' 가시로 할퀴지 않고 소멸…부산 온종일 긴장
  • 물에 잠긴 양주역…강한 비로 피해 속출
  • 알루코, 전기차 배터리 부품 5천 억 수주 대박
  • 통합당 '권언유착 의혹' 한상혁 고발…민주당, 현안질의 거부
  • 정무 최재성, 민정 김종호…노영민 비서실장 당분간 유임
  • 민주 '강원'·통합 '호남' 수해 현장으로…4차 추경 카드 '고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