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계부 성폭행으로 화장실서 출산 후 유기한 여성 징역형

기사입력 2020-07-07 14:35 l 최종수정 2020-07-14 15: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계부의 성폭행으로 낳은 신생아를 화장실에 유기해 숨지게 한 30대 여성에 대해 호주 서부 서호주주(州) 퍼스 아동법원이 25년 만에 영아살해 혐의를 적용해 징역형을 선고했습니다.

현지시간 6일 호주 공영 ABC 방송에 따르면, 이 여성은 14세이던 1995년 7월쯤 계부의 성폭행으로 임신한 아이를 퍼스에서 동쪽으로 600km 떨어진 캄발다의 캐러밴 파크 화장실에서 출산했습니다.

여성은 우는 남자 신생아의 입을 화장실 휴지로 막은 후 그 자리를 떠났습니다. 신생아는 질식사했고 시체는 다음날 발견됐습니다.

당시 사건을 조사한 경찰은 죽은 아기의 이름을 힌두어로 '순수'를 뜻하는 '리줄'이라고 짓고 인근 칼굴리 공동묘지에 안장했습니다.

24년 동안 숨겨졌던 진실은 작년 아기를 숨지게 한 여인이 다른 주에서 마약 혐의로 체포되면서 드러났습니다.

이 사건을 기소한 로버트 오웬 검사는 "그 여인의 지문을 국가자료보관소에 등록했는데 1995년 신생아 사망 사건이 벌어진 화장실에서 나온 지문과 일치했다"면서 이후 유전자 검사를 통해 생모임을 확인했다고 법정에서 밝혔습니다.

성폭행한 계부도 유전자 검사로 죽은 아이의 친부임이 확인됐고, 아동 성 학대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오웬 검사는 "이 사건은 비극"이라면서 "그 여인도 스스로 범죄의 피해자이지만 신생아보다 더 무기력한 희생자는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이 여성의 변

호인은 "10대에 임신해서 출산했기 때문에 이를 숨길 수밖에 없었다"면서 "그녀는 불안과 공황장애에 시달리고 있으며 마약과 알코올에 의존해 살아왔다"고 전했습니다.

법원은 여인이 장기간 계부에 의해 성폭력을 당한 피해자임을 참작해서 '살인' 대신 '영아살해'를 적용, 징역 16개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했다고 방송은 덧붙였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검찰, '특혜휴가 의혹' 추미애 아들 주거지 어제 압수수색
  • [속보] "독감백신 온도유지 부적절로 접종 중단…생산상 문제는 아냐"
  • 최태원 회장이 전직원에게 추천한 다큐멘터리는?
  • 코로나19 신규확진 61명…사흘째 두 자릿수
  • 기아차, '2021 스포티지' 출시…디자인에 편의성까지 잡았다
  • 에버랜드 "국내 첫 아기 판다 이름 지어주세요"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