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중국 여성, 홍수로 물에 띄운 비상용 타이어 위에서 '출산' 화제

기사입력 2020-07-07 15:23 l 최종수정 2020-07-14 16: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최근 중국 서남부 윈난(雲南)성에서 한 여성이 홍수로 불어난 물에 비상용으로 띄운 타이어 위에서 아이를 낳아 화제가 됐습니다.

오늘(7일) 중국 글로벌타임스 등에 따르면 창(常)씨라는 이 여성은 지난달 30일 자궁 상처와 태아막 조기 파열 등 고위험 증상이 있어 병원 이송이 시급한 상황이었습니다.

그러나 홍수로 도로에 물이 최고 수심 3m까지 차올라 구급차가 들어가지 못하자 병원 직원과 자원봉사자 등은 창씨를 큰 타이어에 태워 옮기자는 아이디어를 냈습니다.

수영을 잘하는 6명이 폭 1.5m의 타이어 위에 들 것을 묶어 임산부를 눕힌 뒤 타이어를 끌고 갔습니다.

30분 정도 이동했을 때 창씨는 갑자기 분만 조짐을 보였습니다. 그는 옆에 있던 의사의 도움으로 아들을 순산했고 대기하던 구급차로 옮겨져 병원으로 이송됐습니다.


모는 건강 상태가 양호합니다. 아기는 수이성(水生)이라는 이름을 얻었는데 '물에서 태어났다'는 뜻입니다.

중국에서는 최근 중남부에서 한 달째 폭우가 이어지고 있어 피해가 속출하고 있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원지인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도 전날 홍수 대응 수준을 3급에서 2급으로 상향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단독] 또 버스에서 마스크 난동…경찰에 현행범 체포
  • 태안 코로나19 확진자…부부와 1살 남아
  • 통합 "국민 현명"…여권, 위기감 확산 속 노영민은 유임
  • 새 임대차법 2주…서울 아파트 전세 줄고 월세 늘고
  • 성추행 혐의 부산시의원 "무고죄 맞고소"…피해자 측 영상 공개
  • "한 해 농사 다 망쳤다"…침수된 집 치우고 논밭에 나가보니 '망연자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