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워렌 버핏, 대규모 투자 손실에도 3조8천억원 기부…15년간 44조원

기사입력 2020-07-09 10:17 l 최종수정 2020-07-16 11: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오마하의 현인'으로도 불리는 워런 버핏이 올해 대규모 투자손실에도 자신의 투자회사 버크셔 해서웨이 주식 29억 달러어치(약 3조8천억 원)를 자선단체에 기부했다고 뉴욕타임스(NYT)를 비롯한 외신이 현지시간으로 오늘(8일) 보도했습니다.

기부처는 빌 게이츠 부부가 설립한 빌&멜린다 게이츠 재단과 자식들이 설립한 자선단체 등 모두 4곳입니다.

버핏은 자신이 죽을 때까지 전 재산을 기부하겠다는 공언에 따라 2006년부터 매년 거액의 기부를 해오고 있습니다.

기부 당시 주식 가치 기준으로 그가 현재까지 기부한 금액은 370억 달러(약 44조3천억 원)에 달합니다.

특히 작년에는 역대 최대인 36억1천만달러를 기부했습니다.

하지만 워런 버핏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대규모 투자 손실을 본 점에 비춰보면 올해 기부액도 이에 못지않은 통 큰 규모라고 할 수 있습니다.

버크셔 헤서웨이는 올해 1분기에 보유 중인 항공주의 주가 하락 등 영향으로 497억 달러(약 60조6천억 원)의 순손실을 기록한 바 있습니다.

버핏은 해마다 자신의 보유 주식을 자선단체에 내놓고 있으나 그의 자산은 미국 경제 잡지 포브스 집계 기준으로 최근에도 714억달러로, 전 세계 7위의

부자로 평가됐습니다.

그는 세제 혜택을 받기 위해 기부하는 것 아니냐는 일각의 비판에 대해 이날 낸 성명을 통해 기부액 1천달러당 자신이 받는 세제 혜택은 43센트에 불과하다고 설명했습니다.

버핏이 최근 주주들에게 보낸 서한에 따르면 버크셔 헤서웨이가 지난해 낸 세금은 36억달러로 전체 미국 법인세의 1.5%를 차지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뼈 부러지면 회복 불가" 코로나 완치 상당수 골밀도 저하 가능성
  • 한동훈 조카 논문 “통째로 베낀 수준”…조카 "죄 입증 전까진 무죄"
  • 김혜수 명품 플랫폼 '발란'…비상식적 반품비 논란에 공정위 조사
  • ‘꼬꼬무’ 측, '5.18광주민주화운동' 특집 다시보기 중단 이유는?
  • 몽둥이로 아들 때려 죽인 어머니…"사찰 비리 폭로 막으려"
  • 사람 항문으로 들어오는 '뱀파이어 물고기'…"소변 보면 안 돼"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