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몽골서 흑사병 의심 10대 소년 1명 사망

기사입력 2020-07-13 10:24 l 최종수정 2020-07-20 11: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중국 몽골에서 고위험 전염병인 흑사병(페스트) 감염으로 의심되는 환자 1명이 사망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오늘(13일) 신화통신과 환구시보 등 중국매체에 따르면 몽골 당국은 어제(12일) 기자회견에서 "서부 고비알타이 지역에서 흑사병 감염으로 의심되는 15살 소년이 이날 사망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환자는 다람쥣과 설치류의 일종인 마멋을 사냥해 먹은 뒤 흑사병 의심증상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당국은 이 환자의 샘플을 항공편으로 수도 울란바토르로 이송·검사해 흑사병이 사망원인인지 확인할 예정입니다.

지역 당국은 "환자 발생지역 인근 5개 현에 긴급 계엄령을 내렸다"면서 "시민 및 차량 출입을 금지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몽골에서는 호브드 지역에서 불법 사냥한 마멋을 먹었던 형제가 이달 1일 흑사병 확진 판정을 받은 바 있습니다.

이후 6일 바잉을기 지역에서는 개가 물고 온 마멋과 접촉한 적이 있는 15살 환자가 흑사병 의심사례로 보고됐습니다.

현재 몽골 내 흑사병 확진·의심 환자가 나온 지역들이 인접해있는 만큼, 이곳에 흑사병균이 퍼져있을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옵니다.

한편 지난 5일 목축민 1명이 림프절 흑사병 확진 판정을 받았던 중국 북부 네이멍구(內蒙古) 자치구 바옌나오얼(巴彦&

중국 당국은 따르면 밀접접촉자들을 대상으로 한 3차례 검사에서 모두 음성판정이 나왔으며, 이에 따라 흑사병 대응 단계를 낮추고 일부 지역에 취해졌던 격리봉쇄령을 해제했습니다

.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세계보건기구(WHO)는 중국에서 흑사병이 잘 관리되고 있으며 위험성이 크지 않은 것으로 판단한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WHO는 "중국의 발병상황을 모니터링하고 있으며, 중국·몽골 당국과 협력하고 있다"면서 "흑사병은 드물고 일반적으로 풍토병으로 남아 있는 일부 지역에서 발견된다"고 말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장미 지나가도 6호 태풍 올까? '메칼라' 북상 중
  • 계속된 집중호우에 낙동강 상류 둑 붕괴…복구작업 마무리 단계
  • 진중권, 문찬석 비판한 임은정에 "국민이 아는 간교한 사골 검사"
  • [속보] 청와대 수석 일부교체…정무수석 최재성, 민정수석 김종호
  • '보험금 95억' 캄보디아 만삭 아내 사망 사고 남편 금고 2년
  • 조국 딸, 집 찾아와 초인종 누른 기자 '주거침입·폭행치상' 혐의로 고소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