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21명 사망 버스 추락 참사'는 집 철거된 운전사 분풀이로…

기사입력 2020-07-13 10:41 l 최종수정 2020-07-20 11: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지난 7일 중국 구이저우(貴州)에서 버스 추락으로 21명이 숨진 사고는 버스 운전사가 집 철거에 불만을 품고 고의로 저지른 범행으로 확인됐습니다.

오늘(13일) 관영 글로벌타임스에 따르면 구이저우 안순(安順)시 경찰 당국은 운전기사 52살 장 모 씨가 자신의 예전 직장에서 배분받았던 집이 철거되자 불만을 품고 일부로 버스를 추락시켰다고 발표했습니다.

장 씨는 자신의 집이 2016년 도시 정비 프로젝트에 포함되자 지난 6월 7만2천위안의 보상금을 받고 합의했습니다. 하지만 그는 공공 임대 주택 신청에는 떨어진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후 장 씨는 사고 당일 음료수병에 술을 담은 채 일하러 나갔으며 여자친구에게 전화를 걸어 "살기 싫다"고 말했습니다.

운전 중임에도 불구하고 장 씨는 승객이 승하차할 때 음료수병의 술을 마셨으며 결국 버스는 훙산(虹山)호 저수지 둑 도로를 달리다가 가드레일을 들이받은 뒤 튕겨 나와 저수지로 추락했습니다.

장 씨의 부검 결과 만취 상태였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 사고로 2

1명이 숨지고, 16명이 부상했습니다.

사망자 가운데는 중국 대입 시험 가오카오(高考)에 응시한 수험생 5명이 숨져 중국 사회의 이목이 쏠린 바 있습니다.

당시 사고 영상에는 버스가 한 차례 가볍게 오른편 가드레일을 들이받은 뒤 갑자기 반대 방향으로 급발진한 장면이 담겨 있어 사고 원인을 놓고 논란이 끊이지 않았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단독] 산하기관 성폭력 발생…징계 미적대는 서울시
  • 출입통제 안양 하천 시신 발견…용인 골프장 매몰 6명 부상
  • 당정청 "임대기간 내 세제혜택 유지"…구제 방안 마련
  • 고민정, 가짜 영상 유포에 "전혀 무관…고소할 예정"
  • 서울 한강대교 홍수주의보…한강 본류 9년 만에 홍수특보
  • 여권 "북한 무단 방류에 강한 유감"…대북지원은 승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