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코로나 심각한데…전문가 외면하는 트럼프

기사입력 2020-07-14 07:00 l 최종수정 2020-07-14 07: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하루 확진자가 7만 명에 육박하는 등 미국 내 코로나19 상황이 심각한데요.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 최고의 전염병 권위자인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장을 외면한다는 보도가 나와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신재우 기자입니다.


【 기자 】
미 존스홉킨스대학의 통계에 따르면 미국의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332만 명을 넘어섰습니다.

3억 명이 넘는 미국 전체 인구의 1% 이상이 코로나19에 감염된 겁니다.

상황이 계속 심각해지고 있지만, 백악관이 미국 내 최고 전염병 권위자인 파우치 소장을 사실상 퇴출했다고 워싱턴포스트가 보도했습니다.

파우치 박사는 백악관 코로나19 대응팀 핵심 인사로 참여하고 있지만, 한 달 넘게 대통령 집무실을 찾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파우치 소장도 최근 한 언론 인터뷰에서 지난달 2일 이후 트럼프 대통령을 본 적이 없고 최소 두 달간 직접 브리핑을 한 적이 없다고 전했습니다.

이러한 배경엔 트럼프 대통령과의 갈등이 자리 잡은 것으로 보입니다.

두 사람은 코로나19 사태 이후 경제 재개와 가을학기 개교 등을 두고 계속 대립각을 세워왔습니다.

▶ 인터뷰 : 파우치 / 미 국립 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장 (지난달 30일)
- "저는 매우 걱정되고, 잘못된 방향으로 가고 있기 때문에 만족하지 못합니다. 짧게 말하자면 우리는 지금 완전 통제가 되지 않고 있습니다."

▶ 인터뷰 : 트럼프 / 미국 대통령 (지난 6일)
- "저는 단지 학교가 가을에 다시 개학을 해야 한다고 말하고 싶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여전히 파우치 소장과 좋은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며 워싱턴포스트의 보도를 부인했습니다.

MBN뉴스 신재우입니다.

영상편집 : 한남선


화제 뉴스
  • [단독] 산하기관 성폭력 발생…징계 미적대는 서울시
  • 헬기 동원해 의암댐 실종자 수색…유속 빨라 난항
  • 민주, 전월세전환율 확 낮춘다…신규계약에도 전월세상한제 제안
  • 고민정, 가짜 영상 유포에 "전혀 무관…고소할 예정"
  • 서울 한강대교 홍수주의보…한강 본류 9년 만에 홍수특보
  • 여권 "북한 무단 방류에 강한 유감"…대북지원은 승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