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30대 인플루언서 '15살 연하' 양아들과 결혼·임신…'갑론을박'

기사입력 2020-07-16 17:53 l 최종수정 2020-10-14 18: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러시아의 한 인플루언서가 전남편 사이에 입양한 아들과 결혼하고 아이를 가졌다는 사실이 알려졌습니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소셜미디어(SNS) 인스타그램에 45만5천명의 팔로워를 둔 마리나 35살 발마세바가 양아들 20살 블라디미르 샤비린과 결혼했다고 현지시간 15일 보도했습니다.

발마세바는 45살 전 남편 알렉세이 샤비린과 2007년부터 10년 넘게 함께 살았습니다. 양아들이자 현 남편인 블라디미르는 당시 7세였습니다.

러시아 서부 크라스노다르 지방 출신인 발마세바는 지난 11일 샤비린과 함께 등기소에 들러 결혼 관련 서류를 작성했습니다.

이들은 서류를 작성한 후 결혼식 복장으로 갈아입고 지역 식당에서 하객들과 피로연을 했습니다.

또 발마세바는 지난달 7일 인스타그램 게시글을 통해 임신한 지 4주 됐다는 사실을 알리기도 했습니다.

이에 일부 누리꾼들은 이들의 결혼이 비도덕적이라며 비판했습니다.

다른 누리꾼들은 "특히 전 남편에게는 (이 결혼이) 충격적이겠지만, 행복하게 살길 바란다"며 응원의 댓글을 남기기도 했습니다.

발마세바는 누리꾼들의 반응에 "누군가는 우리를 비판하고 또 누군가는 우리를 지지하겠지만, 우리는 지금 행복하고 당신들도 행복해지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발마세바는 블라디미르의

형제자매이자 전 남편 사이에 입양했던 아이 중 3명을 함께 기르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다운증후군을 앓고 있는 막내는 아버지와 함께 살고 싶어 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다만 이들 부부는 전 남편이자 아버지인 알렉세이와는 연락하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임은정 "검찰 자성 필요" 글에…"죄송하지만 정치검사가" 댓글
  • "후보공천으로 심판받겠다"는 이낙연에…류호정 "부끄러운 줄 알아야"
  • 의식 불명 상태로 발견된 엄마와 쌍둥이 자녀…극단적 선택 추정
  • "무릎에 입술 맞추고…" 박원순 성추행 의혹 묘사에 여당 '발끈'
  • 전주교도소, 연이은 '노래방' 논란에…개관 사흘만 폐쇄 검토
  • 조국, '술접대 검사 신상 공개' 박훈 공개 지지…"공익적 판단"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