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美 육군 참모총장 "중국 군사력 대응 위해 한국 등과 협력 중요"

기사입력 2020-08-01 09:38 l 최종수정 2020-08-08 10: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제임스 맥콘빌 미국 육군 참모총장은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중국의 군사력에 대응하기 위해 한국 등 동맹의 협력이 중요하다고 밝혔습니다.


맥콘빌 총장은 31일(현지시간) 미 싱크탱크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가 웹사이트에 게시한 '인도·태평양과 미 육군' 주제의 대담에서 '인도·태평양 지역의 제1도련선 내에 미군이 주둔하는 것이 얼마나 중요하냐'는 질문에 이같은 취지로 답했습니다.

이 대담은 지난 28일 녹화됐습니다.

제1도련선은 중국이 태평양 지역에서 미국의 영향력을 견제하기 위해 일본 오키나와-대만-필리핀-말라카 해협을 사슬처럼 이은 가상의 선입니다.

한국도 제1도련선 안에 있는 국가입니다.

맥콘빌 총장은 "제1도련선 내 국가들과 관계를 갖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며 "연습하고 훈련하는 능력에 관한 한 우리는 이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동맹, 파트너들과 협력을 강조했습니다.

또 미국이 해당 지역 국가와 공동방위협정을 맺었다면서 한국과 일본, 필리핀, 태국, 호주, 뉴질랜드를 꼽았습니다.

다만 호주와 뉴질랜드는 인도·태평양

의 미국 동맹이지만 제1도련선 내 국가는 아닙니다.

그는 "이런 파트너십이 굳건하게 하고 함께 협력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재차 강조했습니다.

맥콘빌 총장의 발언은 미국의 인도·태평양 전략에서 군사적으로 중국을 견제하는데 있어 한국 등 동맹의 중요성과 함께 주한미군 주둔이 필요하다는 인식을 담은 것으로 해석됩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서울·경기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로 격상…"타지역 이동 자제"
  • 트럼프 "틱톡 미국사업 90일 안에 매각하라"
  • 강원도 인제에서 첫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 검출…총 706건 발생
  • PC방, 19일 오후 6시부터 '고위험시설'로 지정
  • "완치자 혈장, 치료에 효과 징후"…미국 누적 확진자 530만 넘어
  • 문 대통령 "일본과 언제든 마주 앉을 것…남북 협력이 최고의 안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