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코로나19에 폭염까지...이중고 겪는 유럽

기사입력 2020-08-01 10:59 l 최종수정 2020-08-08 11: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재확산하는 가운데 폭염까지 겹치며 유럽이 이중고를 겪고 있습니다.

코로나19 예방책으로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는 추세지만 폭염에 마스크 착용을 힘들게 만들고 있습니다.

스페인 국립기상청(AMET)은 30일(현지시간) 북부 해양도시 산세바스티안 지역 기온이 섭씨 42도까지 올랐다고 밝혔다고 AP, AFP 통신 등이 31일 보도했습니다.

AMET는 이 같은 고온은 1955년 기록을 작성하기 시작한 이후 65년 만에 최고치라고 설명했습니다.

AMET는 지난 한 달 간 여러 지역에서 한여름 밤 최저 기온이 섭씨 20도 이상인 '열대야 현상'이 자주 나타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 같은 폭염의 원인으로는 지구 온난화에 따른 기후변화가 지목되고 있습니다.

AMET는 "1980년대 이후 연간 폭염 일수가 두 배로 늘었다"며 "기후변화가 폭염의 빈도를 늘리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영국, 이탈리아, 프랑스, 오스트리아 등에서도 역대급 폭염 기록이 나왔습니다.

영국 기상청에 따르면 런던 서부에 있는 히스로 공항은 31일 섭씨 37.8도를 찍었습니

다. 이는 올해 들어 가장 더운 날이자 역대 세 번째로 더운 날로 기록됐습니다.

이탈리아 14개 도시에는 폭염에 따른 비상경계령이 내려졌고, 프랑스는 3분의 1개에 달하는 101개 주(departement)에 경보를 발령했습니다.

네덜란드 35도를 찍었고, 오스트리아와 불가리아에서도 올해 들어 가장 높은 기온을 기록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태풍 '장미' 가시로 할퀴지 않고 소멸…부산 온종일 긴장
  • 물에 잠긴 양주역…강한 비로 피해 속출
  • 알루코, 전기차 배터리 부품 5천 억 수주 대박
  • 통합당 '권언유착 의혹' 한상혁 고발…민주당, 현안질의 거부
  • 정무 최재성, 민정 김종호…노영민 비서실장 당분간 유임
  • 민주 '강원'·통합 '호남' 수해 현장으로…4차 추경 카드 '고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