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코로나19 억제 성공" 자평하던 日, 확진자 일주일에 8천 명 급증

기사입력 2020-08-02 16:24 l 최종수정 2020-08-09 17: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일본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효과적으로 억제했다고 자평하다가 최근 확진자가 폭증하는 사태를 맞고 있습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6월 18일 기자회견에서 "우리들은 이번 (코로나19) 감염증을 극복한 후의 새로운 일본의 모습, 새로운 그야말로 포스트 코로나 미래에 관해 확실히 그리지 않으면 안 된다"고 말했습니다.

기자회견을 한 당일 일본의 하루 신규 확진자는 70명이었고 아베 총리는 일본이 사회·경제활동과 방역을 병행하는 새로운 생활 방식을 모색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그는 행사 자제, 휴교 등의 조치를 통해 일본이 코로나19 대유행을 억누를 수 있었다고 자평하기도 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5월 25일 회견에서는 "인구 당 감염자 수나 사망자 수를 주요 7개국(G7) 중에도 압도적으로 적게 억누르는 것이 가능했다. 그간 우리들의 대응은 확실하게 성과를 올렸으며 세계의 기대와 주목을 받고 있다"고 자랑했습니다.

일본의 다른 각료는 코로나19 대응에 관한 일본의 독자성을 부각했습니다.

아소 다로(麻生太郞) 일본 부총리 겸 재무상은 6월 4일 참의원 재정금융위원회에서 일본의 코로나19 사망자가 미국이나 유럽 국가와 비교해 적은 것에 관해 "너희들만 약을 가지고 있는 것이냐고 자주 전화가 걸려 온다. 그런 사람들의 질문에 '당신의 나라와 우리나라(일본)는 민도(民度) 수준이 다르다'고 말하면 다들 입을 다문다"고 말했습니다.


아소의 이런 발언에서는 일종의 자만심까지 엿보였습니다.

아베 내각 주요 인사들은 일본의 하루 신규 확진자가 100명 미만을 유지하는 등 감염 확산이 상당히 억제된 상태에서 이런 발언을 했지만, 최근에는 상황이 완전히 바뀌었습니다.

일본의 신규 확진자는 지난달 초부터 눈에 띄게 증가하기 시작했고 지난달 말에는 최다 기록을 연일 경신했습니다.

NHK 집계에 의하면 이달 1일까지 최근 1주일간 일본의 신규 확진자는 8천100명에 육박했습니다.

긴급사태가 선언된 기간 확진자 증가 평균 속도가 일주일에 1천800명에 못 미쳤던 점에 비춰보면 최근 감염 확산 속도는 당시의 4배를 웃도는 셈입니다.

이에 따라 1일까지 일본의 누적 확진자는 3만8천637명으로 늘었습니다.

한국(1만4천366명)의 약 2.7배 수준입니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거론하던 아베 총리는 사태가 심각해진 가운데 한 달 반 가까이 공식 기자회견을 하지 않았습니다.

야당의 출석 요구에도 국회에도 나오지 않으며 사실상 은둔에 가까운 행보를 하고 있습니다.

이런 와중에 일본 정부는 관광 산업을 살리겠다면 국내 여행을 장려하는 '고투 트래블'(Go To Travel)을 강행했습니다.

중앙 정부가 긴급사태를 선언하지 않자 보다 못한 일본 지방자치단체들은 자체적으로 긴급사태를 선언하고 음식점 등의 영업시간 단축을 요청하고 있습니다.

일본 정부가 뒷짐을 지고 있으니 지방자치단체들이 자구책을 모색하는 양상입니다.



수도 도쿄도(東京都)에서는 2일 신규 확진자 292명이 보고됐습니다.

이에 따라 도쿄의 누적 확진자는 1만3천455명으로 늘었다고 NHK는 전했습니다.

나흘 만에 300명 미만을 기록하기는 했으나 지난주 일요일 신규 확진자(239명)보다는 많습니다.

요일별 편차를 고려하면 감소세로 접어들었다고 평가하기는 어려워 보입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죽여달라 했다"…대구서 고교생이 여중생 숨지게 한 뒤 신고
  • 푸틴 "러시아, 세계 최초로 코로나19 백신 공식 등록"
  • OECD "코로나 성공적 방역…한국 성장률 1위"
  • 청와대 "김조원, 대통령에 인사했다" 해명…여권서도 "집 팔아야" 공세
  • 이낙연 "4대강 순서 잘못"…권성동 "효과 없으면 부숴라"
  • 최장 장맛비로 서울 곳곳서 붕괴사고…집까지 와르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