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원폭 같은 버섯구름…아비규환 된 레바논 베이루트

신혜진 기자l기사입력 2020-08-05 19:20 l 최종수정 2020-08-05 20: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지중해 연안 국가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에서 마치 핵폭발을 연상시키는 대규모 폭발이 일어났습니다.
지금까지 최소 100여 명이 숨지고 4천여 명이 다쳤습니다.
갈수록 그 숫자는 늘고 있습니다.
신혜진 기자입니다.


【 기자 】
영상구성 : 레바논 베이루트 폭발사고 당시
(현지시간 4일, 오후 6시10분쯤)

검은 회색 연기가 하늘 높이 솟구칩니다.

잠시 후, 굉음과 함께 거대한 버섯구름이 일대를 뒤덮습니다.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 항구에서 현지시간 4일 오후 6시 10분쯤 두 차례 폭발이 발생했습니다.

건물은 뼈대만 앙상하게 남긴 채 형체가 사라졌고, 차량들은 장난감처럼 뒤집힌 채 거리에 나뒹굽니다.

충격은 10킬로미터 떨어진 건물의 유리창까지 산산조각 낼 정도로 강력했습니다.

▶ 인터뷰 : 아이언 살먼 / 목격자
- "자리로 가고 있는데 짙은 연기와 불길을 보았습니다. 잠시 후 폭발이 느껴졌고 제 몸은 공중으로 날아갔습니다."

폭발이 있은지 하루가 지난 지금도 거리는 여전히 건물 잔해로 넘쳐나고, 곳곳에서 연기가 피어오르는 등 마치 전쟁터처럼 변했습니다.

지금까지 최소 100명 이상 숨지고, 4,000여 명이 다쳤습니다.

구조 작업에 속도가 붙으면서 사상자는 더 늘고 있습니다.

사고 현장 주변에는 일본과 호주, 독일 등 10여 개의 대사관이 몰려 있어 인명 피해가 잇따랐습니다.

폭발 지점에서 7.4킬로미터 떨어진 우리 한국대사관은 건물 유리창 2개가 파손됐지만, 한인 인명 피해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폭발로 방출된 독성 가스로 인해 인근 주민들에게 외출 자제령이 떨어진 가운데, 레바논 당국은 오늘(5일)을 애도일로 정하고, 2주간 비상사태를 선포했습니다.

MBN뉴스 신혜진입니다.

영상편집 : 송지영


기자 섬네일

신혜진 기자

보도국 보도제작부이메일 보내기
  • 속 시원한 뉴스로 시청자들에게 더 가까이 다가가고 싶습니다.
  • 2008년 입사
    정치부, 사회1부, 사회2부, 국제부, 보도제작부 근무
화제 뉴스
  • [단독] '만취' 서울시 공무원…여성들 합석 요구에 경찰에 행패까지
  • "독감백신 15분만 상온 노출되면 물백신"…백신 500만 개 어쩌나
  • 빨리 신청하면 빨리 받는다…내일부터 2차 지원금 지급
  • "집 지어줄게"…지적장애인 로또 1등 당첨금 가로챈 부부
  • 소연평도서 어업지도선 공무원 실종…군 "북 해역서 발견 정황"
  • 민주, 공수처법 개정안 기습 상정…국민의힘 "이게 협치냐"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