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러시아 코로나19 백신 세계 최초 등록…곳곳서 안전성 우려

기사입력 2020-08-12 08:29 l 최종수정 2020-08-19 09: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러시아가 현지 시간으로 어제(11일) 세계 최초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등록했다고 발표했지만, 미국 등 서방 국가와 보건 담당 국제기구는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이 백신은 3상 임상 시험을 거치지 않아 안전성이 증명되지 않았다는 것입니다.

앨릭스 에이자 미국 보건복지부 장관은 A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백신에 있어 중요한 것은 최초(여부)가 아니다"라며 "중요한 것은 미국인과 전 세계인에 안전하고 효과적인 백신을 확보하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백신이 안전하고 효과적이라는 것을 보여주는 3상 임상시험으로부터 확보된 투명한 데이터가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미국 CNN 방송의 산제이 굽타 의학 담당 기자도 "당연히 나는 (러시아 백신을) 맞지 않을 것이다. 나는 이 백신에 대해 아는 게 없다. (확보된) 자료가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는 방송에 출연해 "(지금 상황이) 러시아의 과거 백신 캠페인과 아주 비슷하게 보이기 시작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독일도 "환자 안전이 최우선"이라며 러시아 백신에 신중한 입장을 보였습니다.

보건부 대변인은 현지 매체 RND에 "러시아 백신의 품질과 효능, 안전성에 대해 알려진 자료가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세계보건기구(WHO) 역시 안전성과 효능에 대한 검토가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타릭 야사레비치 WHO 대변인은 "러시아 당국과 긴밀히 접촉하고 있으며 백신에 대한 WHO의 사전 자격 인정 가능성에 대해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WHO는 백신과 의약품에 대한 사전 자격 심사 절차를 마련한 상태"라면서 "어떤 백신이든 사전 적격성 심사에는 안전성과 효능에 대한 모든 필수 자료의 엄격한 검토와 평가가 포함된다"고 알렸습니다.

그러면서 "절차를 가속하는 것이 곧 안전성과 타협하는 것을 의미하지 않는다"고 목소리 높였습니다.

WHO는 지난 4일에도 백신에 대한 효과·안전성 지침을 준수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당시 크리스티안 린트마이어 WHO 대변인은 "어떤 백신이든 다양한 임상 시험과 검사를 거쳐야 한다"며 "무엇을 위한 백신인지, 누구에게 도움을 줄 수 있는지, 부정적인 부작용이 있는지를 확실히 알기 위해서는 이런 것들(지침)을 반드시 지켜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러시아의 블라디미르 푸

틴 대통령은 이날 세계 최초로 코로나19 백신 '스푸트니크 V'를 공식 등록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1957년 옛 소련이 인류 최초로 쏘아 올린 인공위성의 이름을 딴 것입니다.

푸틴 대통령은 백신이 필요한 모든 검증 절차를 거쳤다면서 본인의 두 딸 중 한 명도 이 백신의 임상 시험에 참여해 접종을 받았다고 말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북 김정은 "문 대통령과 남녘 동포에 대단히 미안"
  • 오늘 만12세 이하·임신부 독감예방접종 재개…"상온 노출 백신과 무관"
  • [속보] 김명수 대법원장, 중앙선관위원에 노정희 대법관 내정
  • [단독] 말다툼 벌이다…선배 택시기사 살해한 50대 후배 기사
  • 김어준 "월북자, 코로나 때문에 화장돼"…진중권 "헛소리"
  • 뇌전증으로 졸도한 주인 물어 죽인 반려견?…영국 법원 공방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