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허리케인 '샐리'에 국제유가 급등…WTI 2.7%↑

기사입력 2020-09-16 10:33 l 최종수정 2020-09-16 10: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미국 텍사스주의 원유 시설 / 사진=연합뉴스
↑ 미국 텍사스주의 원유 시설 / 사진=연합뉴스

국제 유가는 현지시간으로 오늘(15일) 허리케인에 따른 미국 원유 생산시설 봉쇄로 급등했습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10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2.7%(1.02달러) 뛴 38.28달러에 장을 마감했습니다.

런던 ICE선물거래소의 11월물 브렌트유도 오후 3시 현재 배럴당 2.7%(1.06달러) 오른 40.67달러에 거래되고 있습니다.

미국의 대표적 산유지인 걸프만으로 향하는 1등급 허리케인 '샐리'에 원유 공급이 위축될 것이라는 우려가 유가 상승을 부채질했습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이번 허리케인 상륙에 대비해 걸프만 연안 원유·가스생산시설의 4분의 1 이

상이 문을 닫은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국제 금값은 소폭 올랐습니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 인도분 금은 온스당 0.1%(2.50달러) 오른 1,966.20달러에 거래를 마쳤습니다.

투자자들은 이날부터 이틀 일정으로 열리는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를 주시하며 관망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단독] "내가 죽였다"…아내 살해한 남성, 아버지 산소에서 자수
  • [단독] '나 홀로 사고' 음주 측정 거부한 경찰
  • 추미애 "어이없네" 발언 논란…야 "국회 권위 땅에 떨어져"
  • [픽뉴스] 동부지검 속전속결 + 정경심처럼 수사
  • 여야, 4차 추경안 전격 합의…통신비 2만 원은 선별 지원
  • 코로나19 확진자 사흘째 감소…"트윈데믹 통제 가능"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