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총리' 스가, 첫 회견 "납치 문제에 전력"…한일관계 언급은 없어

기사입력 2020-09-17 08:29 l 최종수정 2020-09-24 09: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는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문제 해결을 새 내각의 가장 중요한 과제로 삼겠다고 어제(16일) 밝혔습니다.

총리 취임 후 첫 기자회견을 연 스가는 주변국 외교에 관한 의견도 밝혔으나 한일 관계는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그는 이날 오후 일본 총리관저에서 열린 총리 취임 후 첫 기자회견에서 "전후 외교의 총결산을 목표로 하고, 특히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문제 해결에 전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습니다.

스가 총리는 미국을 비롯한 관계국과 긴밀하게 협력해 모든 납치 피해자가 하루라도 빨리 귀국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이같이 언급했습니다.

그는 자신이 전임자인 아베 총리와 가까워진 것도 납치 문제가 계기가 됐다며 "납치 문제는 아베 정권과 마찬가지로 가장 중요한 정권의 과제"라고 강조하기도 했습니다.

스가 총리는 "미일 동맹을 기축으로 한 정책을 전개하겠다", "중국과 러시아를 포함한 가까운 이웃 여러 나라와 안정적인 관계를 쌓고 싶다"며 외교 정책에 관해서도 언급했습니다.

하지만 그는 이날 회견에서 한국에 관해서는 발언하지 않았습니다.

중국, 러시아, 북한 등 일본과 인접한 외교 상대에 관해서는 직·간접적으로 언급했으나 한국만 빠진 셈입니다.

스가 총리

는 아베 정권의 주요 정책을 계승한다는 뜻을 재확인했습니다.

그는 아베 정권의 과업을 "확실히 계승해서 전진시키는 것이 나의 사명"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금융완화, 재정정책, 성장전략 등 아베 정권이 추진한 이른바 '3개의 화살' 정책을 거론하며 "아베노믹스 계승해 앞으로도 한층 개혁을 추진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국내 주식 부호 부동의 '1위' 이건희…전 세계에서는 67위
  • "대마 움직였다"…윤석열과 '밀당' 들어간 국민의힘
  • 금융당국 "달러보험은 환테크 상품 아닌 보험" 소비자경보 발령
  • 여주 중증 장애인 요양 시설 '라파엘의 집' 관련 확진자 26명
  • 차기 대선 후보 지지율 '이재명 23%·이낙연 20%'
  • 성폭행 사건 직후 가해자 집 찾아간 피해자…대법 "판결 안 바뀐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