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트럼프 "세계가 부러워하는 강력한 무기들 보유" 군사력 과시

기사입력 2020-09-19 13:12 l 최종수정 2020-09-26 14: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국에 최강 무기가 있다고 자랑하면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도 부러워할 무기라는 식으로 말했습니다.

어떤 무기인지는 밝히지 않겠다고 했습니다.

'워터게이트' 특종 기자 밥 우드워드는 최근 트럼프 대통령이 인터뷰에서 신형 핵무기 시스템 구축을 자랑했다고 전한 바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18일(현지시간) 미네소타주 유세에서 북한 얘기를 하다가 "우리는 상상할 수 있는 가장 강력한 무기들을 갖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너무 앞서간 무기들이어서 시 주석과 푸틴, 모두가…"라고 한 뒤 "우리는 세계의 부러움"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들은 우리가 가진 것이 무엇인지 잘 모른다. 하지만 우리가 들어본 적도 없는 것을 갖고 있다는 것은 안다"고 자랑했습니다.

이어 "어떤 멍청이가 말하기를 '기밀 정보를 내주고 있다'고 하는 데 아니다. 내가 하는 건 우리가 가장 강력한 무기를 갖고 있다고 전 세계에 말하는 것이고 어떤 것인지는 말하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들(러시아)은 기막힌 극초음속 미사일을 갖고 있다. 일반 미사일보다 5배 빨라서 난 기막히다는 표현을 쓰는데 우리는 그보다 훨씬 빠른 것을 갖고 있다"고도 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는 절대 (이런 무기들을) 쓰고 싶지 않다"고 부연했습니다.

우드워드는 최근 출간한 신작 '격노'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인터뷰 중 '이 나라에서 아무도 가져보지 못한 핵, 무기 시스템을 내가 구축했다. 푸틴도 시진핑도 들어보지 못한 것'이라고 자랑했다며, 소식통들이 이를 확인해주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이를 공개한 데 놀라워했다고 전한 바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날 유세 발언은 강력한 군사력 구축을 치적으로 내세우려는 차원으로 풀이되지만, 그가 언급하는 무기가 무엇인지 관심도 커지고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5월 우주군기(旗) 공개 행사에 참석, 기존 미사일보다 17배 빠른 미사일을 개발하고 있고 막 승인이 떨어졌다고 언급하기도 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윤석열 "검찰총장은 장관 부하 아냐"…추미애 작심 비판
  • [속보] 서울서도 독감백신 접종 후 사망 2건 보고
  • "너 내일 죽는다" 본사 직원이 폐업 점주에 욕설…BHC 대표 공개 사과
  • 검찰, '직원 상습 폭행' 이명희 항소심도 실형 구형
  • '남부지검장 사의' 입 연 추미애 "유감스럽다…곧 후속 인사"
  • 진중권 "김봉현, 옥중편지로 정부·여당에 딜 제안…꿈 깨야"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