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미카엘롱스달 별세…200편 넘는 작품 빛낸 프랑스 배우, 향년 89세

기사입력 2020-09-23 08:45 l 최종수정 2020-09-30 09: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0여 년 동안 200편이 넘는 작품에서 연기한 프랑스 배우 미카엘 롱스달이 현지시간으로 그제(21일) 별세했습니다. 향년 89세입니다.

1979년 개봉한 영화 007의 11번째 시리즈 '문레이커'에서 주인공 제임스 본드에 맞서는 악당 '휴고 드랙스' 역으로 널리 알려진 그는 이날 오후 파리 자택에서 눈을 감았다고 AFP 통신, 일간 르몽드 등이 전했습니다.

롱스달이 주연을 맡아 2010년 개봉한 프랑스 영화 '신과 인간'은 그해 칸 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 다음으로 권위 있는 심사위원대상을 받았습니다.

그는 이 역할로 2011년 프랑스의 '아카데미'라 불리는 세자르 영화제에서 남우조연상을 거머쥐었습니다.

프랑스 파리에서 태어난 그는 런던과 모로코에서 어린 시절을 보내며 영화의 매력에 빠졌고, 1947년 다시 파리로 돌아와 연기를 배우기 시작했습니다.

1955년 처음 연극 무대에 오른 롱스달은 1960년대 초반 당대 최고 극작가의 '러브콜'을 잇달아 받을 정도로 비교적 짧은 기간에 연극계에 눈도장을 찍었습니다.



그러던 중 프랑스의 누벨바그를 이끌었던 프랑수아 트뤼포 감독의 1968년 개봉 영화 '검은 옷을 입은 신부', '훔친 키스'에 캐스팅되며 영화계에서도 시선을 끌었습니다.

그의 필모그래피로는 '자유의 환상'(1974), '인디아 송'(1975), '장미의 이름'(1986), '남아있는 나날'(1994), '로닌'(1998) 등이 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한강 실종 의대생' 목격자 1명 추가 조사…"진술 밝히기 어려워"
  • [속보] 구미 여아 살인 혐의 김모씨에 징역 25년 구형
  • 길원옥 할머니는 "사과받고 싶다"는데 위안부 할머니 묘소 찾은 윤미향
  • 여자친구 나체로 달리게 한 '데이트폭력' 40대 남성 구속
  • 김흥국 블랙박스 영상 공개... 스치듯 갔는데 "3500만 원 달라" 누가 진실? (종합)
  • 빌 게이츠 이혼, 중국 통역사와 불륜 때문?…"근거없는 소문"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