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북 김정은 "문 대통령과 남녘 동포에 대단히 미안"

기사입력 2020-09-25 15:01 l 최종수정 2020-10-02 15: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오늘(25일) 서해 소연평도 해상에서 실종된 공무원이 북한에서 총격 살해된 사건과 관련해 우리 측에 공식 사과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우리 측에 보낸 통일전선부 명의의 통지문에서 "가뜩이나 악성 비루스(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병마 위협으로 신고하고 있는 남녘 동포들에게 도움은커녕 우리측 수역에서 뜻밖의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해 문재인 대통령과 남녘 동포들에게 커다란 실망감을 더해준 것에 대해 대단히 미안하게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김 위원장의 사과가 담긴 북측 통지문 전문을 발표했습니다.

김 위원장의 공식 사과는 연평도 공무원이 북한군의 총격을 받아 살해되고 그 시신이 훼손됐다는 정부 발표가 있은 지 하루 만입니다.

이번 피살 사건이 향후 남북관계에 미칠 파장 등을 염두에 두고 비교적 신속하게 사과 입장을 표명한 것으로 보입니다.

통지문에는 김 위원장의 사과 입장과 함께 북한 지도부의 입장도 포함됐습니다.

북측은 "우리 지도부는 일어나지 말아야 할 일이 발생했다고 평가했다"며 "이 같은 불상사가 재발하지 않도록 해상경계감시 근무를 강화하며, 단속 과정의 사소한 실수나 큰 오해를 부를 수 있는 일이 없도록 해상에서 단속 취급 전 과정을 수록하는 체계를 세우라고 지시했다"고 전했습니다.

북측은 "우리 측은 북남 사이에 분명 재미없는 작용할 일이 우리 측 수역에서 발생한 데 대해 귀측에 미안한 마음을 전한다"고 했습니다.

나아가 "우리 지도부는 이런 유감스러운 사건으로 인해 최근에 적게나마 쌓아온 북남 사이 신뢰와 존중의 관계가 허물어지지 않게 더 긴장하고 각성하며 필요한 안전대책을 강구하는 것에 대해 거듭 강조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최근 친서를 주고받았다고 서 실장이 전했습니다.

서 실장은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친서에는 코로나 사태로 인한 어려움과 현재 처한 난관이 극복되면서 남북관계 복원에 대한 기대 내용이 담겼다"고 소개했습니다.

서 실장은 남북 정상의 친서 교환 시점에 대해선 "한 달 이내"라고 밝혔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대법 "다스는 MB 것"…이명박, 징역 17년·벌금 130억 확정
  • WTO 선거 유명희 '열세'…미국 깜짝 '지지선언'
  • 프랑스 니스서 흉기 공격…"최소 3명 사망, 1명 참수"
  • 정정순 체포동의안 본회의 가결…5년 만에 통과
  • '대주주 3억' 논란에 뿔난 '동학개미'…여당 "걱정말라"
  • 윤석열, 대전고검·지검 방문…추미애, 비판한 검사 공개 저격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