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북한, 야스쿠니 참배한 아베에 "군국주의 광신자 정체 드러낸 것"

기사입력 2020-09-30 15:58 l 최종수정 2020-10-07 16: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북한이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가 퇴임 직후 A급 전범이 합사된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한 것과 관련해 "군국주의의 정체를 드러낸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은 오늘(30일) '정치 송장의 단말마적 발악' 제하 논평에서 "병고를 구실로 수상직을 사임한 아베가 한 주일도 안 되어 군국주의의 상징인 야스쿠니신사를 전격적으로 참배했다"고 비난했습니다.

통신은 아베 전 총리가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하고 총리를 퇴임했다는 것을 영령에게 보고했다'고 트위터에 밝힌 사실을 언급하면서 "군국주의 광신자의 추악한 정체를 다시금 만천하에 드러낸 것"이라며 "일본을 재침 책동으로 부추기는 발악적 망동"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아베 전 총리는 재집권 1주년인 2013년 12월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하고서 일본 안팎의 비난에 직면하자 6년여 동안 참배를 자제했으나 총리직에서 물러난 직후 다시 참배에 나섰습니다.

통신은 이 같은 사실을 겨냥해 "(아베 전 총리가) 안팎으로 얻어맞게 되자 직접적인 참배를 자제하는 대신 예물 봉납과 같은 교활한 방법으로 일본 사회에 국수주의를

계속 고취해왔다"며 "이번 참배를 통해 자기의 극우익적 정체와 재임 기간 해온 책동의 침략적 면모를 세계 앞에 명백히 각인시켰다"고 거듭 비난했습니다.

이어 "아베가 국제사회의 항의와 규탄을 무릅쓰고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한 데는 재임 기간 이루지 못한 헌법 개악 책동에 계속 입감을 불어넣으려는 흉심도 깔려 있다"고 경계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윤석열 칼 갈았다…"라임수사 지휘권 박탈, 정말 비상식적"
  • 검찰, '직원 상습 폭행' 이명희 항소심도 실형 구형
  • '독감 백신 접종' 춘천 80대 사망…길거리서 쓰러져
  • [속보] CJ대한통운 "택배 분류지원인력 4천명 투입해 근무시간 단축"
  • '남부지검장 사의' 입 연 추미애 "유감스럽다…곧 후속 인사"
  • '백신 공포'에 전문가들 "부검 결과 때까지 접종 중단해야"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