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직구족들은 신난다…세일 끝나니 또 세일하는 아마존

기사입력 2020-10-17 13: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 아마존이 16일(현지시간) '홀리데이 대시' 세일 행사를 시작했다고 경제매체 CNBC가 보도했다.
13∼14일 유료 멤버십 회원을 대상으로 한 이틀간의 대규모 할인 행사 '프라임데이'를 마무리하자마자 곧장 또 다른 할인 이벤트에 나선 것이다.
홀리데이 대시 행사는 장난감과 의류·패션, 전자기기, 가구·침구·주방용품 등 많은 품목에 걸쳐 매일 다양한 할인 행사 품목을 내놓는다. 아마존은 이번 행사가 쇼핑객들에게 연말 쇼핑 시즌의 혼잡을 피할 방법이라고 설명했다.
미국 유통업계에서는 통상 추수감사절 이튿날의 블랙프라이데이 행사를 시작으로 연말까지 대대적인 할인 행사를 벌인다. 홀리데이 시즌으로 불리는 이 기간은 유통업계의 대목이자 소비자에게는 구매 희망목록에 올려놨던 물건을 싸게 구매하는 시기다.
아마존은 보통 7월에 열던 프라임데이를 올해는 코로나19 사태 여파로 10월로 연기했다. 그러자 월마트와 타깃, 베스트바이 등 아마존과 경쟁하는 다른 대형 유통 체인들도 비슷한 시기 할인 행사로 맞불을 놓으며 사실상 연말 쇼핑 시즌이 한 달 이상 앞당겨진 상황이다.
한편 올해 프라임데이 행사는 아마존 플랫폼에 입점한 중소 제3자 판매업자들에게 35억달러(약 4조원)가 넘는 매출액을 안겼다고 아마존은 밝혔다. 지난해 프라임데이 매출보다 60% 가까이 늘어난 액수다.
금융그룹 시티는 이날 내놓은 보고서에서 코로나19로 연기된 올해 프라임데이가 예년보다 실망스러운 성과를 냈다고 분석했다. 시티는 시장조사업체 시밀러웹이 수집한 웹 트래픽 정보를 분석한 결과 프라임데이 때 트래픽이 전년과 비슷했고, 과거 프라임데이가 끝난 뒤 아마존이 '

사상 최대 쇼핑 행사', '최대의 날' 같은 문구로 성적을 홍보하던 것과 달리 올해는 제3자 판매업자들의 성과만 홍보하는 데 그쳤다는 점을 들었다.
시티는 그러면서도 아마존이 여전히 코로나19 사태로 촉발된 온라인 쇼핑으로의 전환 추세로 특수를 누릴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호승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80℃ 초저온 냉동고에 드라이아이스…미국 '백신 수송작전' 시동
  • "예약한 노래 취소해 발끈"…맥주병으로 머리 가격 50대 실형
  • [속보] 학생 17명·교직원 3명 코로나19 신규 확진
  • '청정 울릉'서 첫 확진 판정…조업 나온 제주어민
  • 걸레로 컵 닦고, 수건으로 변기 닦고…중국 5성급 호텔 '위생 논란'
  • [김주하 AI 뉴스] '묵묵부답' 출근 추미애, 오후 공수처 회의 참석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