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마스크 쓴 사람` 조롱한 40대의 늦은 후회 "가족들이…"

기사입력 2020-10-17 14: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사진출처 = 연합뉴스]

코로나19 재유행 속에 이를 대하는 극단적인 사례가 미국 언론의 조명을 받고 있다.
16일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미국 텍사스에 사는 토니 그린(43)은 평소 코로나19는 '사기'라고 믿으며 마스크를 쓴 사람을 조롱하곤 했다.
그런 그가 지난 6월 그의 연인과 함께 양가 부모님을 초대했다.
총 6명의 가족이 밀폐된 집안에서 즐겁게 식사를 했다. 하지만 이런 방역수칙을 어긴 모임의 대가는 컸다.
가족 모임 후 가족들 사이에서 잇따라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것이다. 그리고 전염력이 강한 이 바이러스는 모임에 참석하지 않은 다른 가족에게까지 퍼지면서 모두 14명이 확진됐다.
그린의 예비 장인과 그의 어머니는 병원에서 치료 받던 중 목숨을 잃었다.
그린은 "작별 이사를 할 겨를 없이 가족들이 세상을 떠났다"고 슬퍼했다. 이어 "만약 가족 모임을 하지 않았더라면. 모임을 하더라도 야외에서 했다면 하는 후한 죄책감이 든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크리스맛, 추수감사절에 가족 모임 계획이 있다면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야외나 밀폐되지 않은 공간에서 하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반면 이탈리아의 한 작은 마을 주민들은 과도하다 싶을 만큼 방역 수칙을 철저하게 지키고 있다.
이탈리아 노토스 마을에 사는 조반니 카릴리(82)와 잔피에로 노빌리(74)는 항상

마스크를 착용하는 등 방역 수칙을 철저하게 지키고 있다.
해발 900m 고지대 산골 마을 전체 인구는 이들이 전부다. 2명이라는 것.
두 사람은 유일한 이웃인 상대방을 만날 때도 1m 이상 거리 두기를 반드시 지킨다고 했다.
[이상규 기자 boyondal@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이건희 회장 별세에 외신도 긴급 뉴스 타전…"삼성전자 글로벌 거인으로 키워"
  • "대마 움직였다"…윤석열과 '밀당' 들어간 국민의힘
  • 사기 당한 돈이 성인방송 BJ에게?…"돈 받고 미션 수행해 돌려줄 수 없어"
  • 김봉현, 룸살롱 언제 갔나?…'검사 접대' 의혹 해결할 핵심 열쇠
  • 성폭행 사건 직후 가해자 집 찾아간 피해자…대법 "판결 안 바뀐다"
  • 시흥서 교통사고 발생해 오토바이 운전하던 10대 사망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