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전 백악관 비서실장 "트럼프, 내가 만난 사람 중 가장 흠이 많은 사람"

기사입력 2020-10-17 15:09 l 최종수정 2020-10-24 16: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존 켈리 전 백악관 비서실장이 자신의 상사였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가장 흠이 많은 사람"으로 평가했다고 CNN방송이 현지시각 16일 보도했습니다.

방송에 따르면 켈리 전 실장은 친구들에게 "트럼프 대통령은 심하게 부정직해 경악했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맺는) 모든 관계가 본질적으로 거래적이었다는 점이 무엇보다 한심스러웠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내 생애 만난 사람 중 가장 흠이 많다"고 덧붙였습니다.

해병 장군 출신인 켈리 전 실장은 2017년 1월 트럼프 행정부 출범과 함께 국토안보부 장관을 맡았다가 6개월 만에 백악관 비서실장으로 옮겨 작년 1월까지 트럼프 대통령을 가까이서 보좌했습니다.

그는 비서실장에서 물러나며 트럼프 대통령에게 '바른말'하는 사람을 곁에 두라면서 "예스맨을 채용하면 당신은 탄핵될 것"이라고 조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켈리 전 실장은 백악관을 떠난 후 트럼프 행정부를 종종 비판했습니다.

지난 6월에는 트럼프 행정부의 인종차별 반대시위 대응을 두고 "미국민을 통합하려고 노력하지 않은 첫 대통령"이라고 꼬집었습니다.

켈리 전 실장 외에 트럼프 행정부 출신 인사가 트럼프 대통령을 비난하는 사례들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마이크 펜스 부통령의 수석보좌관을 지낸 올리비아 트루아는 지난달 CNN방송에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이 닥칠 것이라는 사실을 2월 중순쯤 알았으나 이와 관련해선 듣기 싫어했다"면서 "그의 가장 큰 고민거리는 올해 대선이기 때문"이라고 밝

혔습니다.

또 커스텐 닐슨 전 국토안보부 장관의 비서실장이었던 마이스 테일러는 지난 8월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에게 동의하지 않는 정부인사를 '딥 스테이트'(deep state)라고 부른다고 전했습니다.

딥 스테이트는 음모론 집단인 '큐어넌'(QAnon)이 즐겨 사용하는 용어로 제도 밖에서 암약하는 권력집단을 가리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단독] 통신기록 전수조사…총장 겨냥에 "소설 같은 이야기"
  • "주인으로 살아라"…삼성맨들이 기억하는 이건희
  • 밥 욱여넣고 발로 밟고…"학대 피해 아동 3명 더 있다"
  • 강경화 "잇따른 성 비위에 리더십 한계" 토로
  • 반격 나선 추미애 "윤석열 선 넘었다…감찰 중"
  • "EU 회원국들, 나이지리아 오콘조이웨알라 후보 지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