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프랑스 교사 참수 전 학부모가 교사 이름·학교 주소 SNS에 공개

기사입력 2020-10-18 09:28 l 최종수정 2020-10-25 10: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프랑스 파리 근교에서 중학교 교사 참수 사건이 발생하기 며칠 전 이 학교의 학부모가 해당 교사의 이름과 학교 주소를 소셜미디어에 공개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프랑스대테러검찰청(PNAT) 장 프랑수아 리카르 검사는 17일(현지시간) TV로 중계된 기자회견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고 AFP 통신이 전했습니다.

앞서 전날 오후 5시께 파리에서 북서쪽으로 30km 떨어진 이블린주 콩플랑 생토노린 학교 인근 거리에서 중학교 역사 교사인 사뮤엘 프티(47)가 참수된 채 발견됐습니다.

프티는 이달 초 12∼14세 학생들과 언론의 자유에 관해 수업하면서 이슬람교 창시자인 선지자 무함마드를 풍자한 프랑스 주간지 샤를리 에브도의 만평을 보여줬습니다.

이에 몇몇 학부모가 불만을 나타냈고, 한 여학생의 부친은 프티의 해고와 함께 그에 대응할 것을 촉구하는 온라인 캠페인을 벌였습니다.

여학생과 부친은 프티를 고소했고, 이에 프티는 명예훼손으로 맞대응했습니다.

여학생의 부친은 프티의 이름과 학교 주소를 소셜미디어에 공개했고, 며칠 뒤에 이번 참극이 벌어졌습니다.

그는 동영상에서 이슬람교와 선지자 무함마드가 이 학교에서 모욕을 당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결국 이 학부모는 학교에 프티의 해고를 요구할 때 함께 자리했던 친구와 함께 체포됐습니다.

검찰은 프티를 살해한 이가 모스크바에서 태어난 체첸 출신 청년 압둘라 A(18)라고 밝혔습니다.

그는 프랑스에 난민 신분으로 머물러 온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그는 사건 발생 당일 오후에 학교 근처에서 누가 프티인지 학생들에게 묻고 다니는 모습이 목격됐습니다.

이어 오후 5시께 학교 인근 거리에서 프티가 참수된 채 발견됐습니다.

경찰은 달아나던 용의자가 흉기를 내려놓으라는 명령에 불응하고 저항하자 9발의 총탄을 발포했습니다. 압둘라는 살해 현장 인근에서 숨졌습니다.

검찰은 용의자가 칼과 공기총, 5통의 탄창을 가지고 있었고, 추격하던 경찰을 향해 총기를 발사하고 칼을 사용했다고 밝혔습니다.

용의자 휴대전화에서는 프티의 사진과 함께 자신의 살인을 인정하는 메시지가 발견됐습니다.

검찰은 다만 용의자가 학교나 학생

또는 학부모와 연관이 있는지, 아니면 온라인 캠페인에 자극받아 범행을 저질렀는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용의자는 이전 프랑스 정부 당국의 주의 대상에 오르지 않은 인물로 나타났습니다.

리카르 검사는 이번 살인이 "프랑스가 직면하고 있는 매우 위험한 수준의 테러리스트 위협을 분명히 보여준다"고 말했습니다.

[MBN 온러인뉴스팀]


화제 뉴스
  • 진중권 "윤석열 다음은 권력 반대자, 다음은 국민될 것"
  • 조응천 "윤석열 직무배제, 돌아오지 못할 다리 건넌 것"
  • 모발이 눈에 띄게 '쑥쑥'…대웅제약 '나보타', 남성형 탈모 치료 효과 입증
  • 셀트리온, 코로나19 항체치료제 허가 신청 임박 소식에 급등
  • 텐트 들어올려 난민 '내동댕이'…프랑스 경찰, 과도한 폭력 논란
  • 화성 폐기물 처리장서 20대 근로자 파쇄기에 끼어 참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