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한국발 베이징 하늘길 다시 열린다...에어차이나 "30일부터 인천-베이징 직항편 운항"

기사입력 2020-10-24 14:32 l 최종수정 2020-10-31 15: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코로나19 발병 이후 처음으로 중국 수도 베이징의 하늘길이 한국에서 오는 정기편 항공기에 열립니다.

중국의 대형 국유 항공사인 에어차이나(중국국제항공)는 오는 30일부터 매주 금요일 인천발 베이징 직항편(CA124)을 운항한다고 어제(23일) 위챗 공식계정을 통해 밝혔습나다.

이로써 베이징으로 직접 들어오는 항공편은 매주 9편으로 늘어난다고 항공사 측은 덧붙였습니다.

중국 민항국이 수도 코로나19 확산 이후 수도 베이징의 방역을 위해 외국에서 출발한 항공편의 베이징 공항 이용을 막고 중국 내 다른 도시로 들어오도록 그동안 통제해왔기 때문에 한국발 베이징행 직항을 운영하는 항공사는 현재 없습니다.

원래 에어차이나는 금요일마다 인천∼베이징 노선을 운항했지만 한동안 인천 출발 항공편은 베이징이 아닌 칭다오에 착륙시켰습니다. 베이징이 목적지인 승객은 칭다오에서 2주 격리 기간이 지나야 베이징으로 올 수 있습니다.

중국 정부는 지난달 초부터 태국, 캄보디아, 파키스탄, 그리스, 덴마크, 오스트리아, 스웨덴, 캐나다 등 코로나19 상황이 현저히 안정된 8개국을 대상으로 정기편의 베이징

행 직항을 재개했습니다.

하지만 당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하루 200∼300명대로 비교적 심각했던 한국은 대상국에서 제외됐습니다.

다만 현대자동차가 중국 정부의 승인을 받아 3대의 전세기를 베이징 공항으로 보낸 바 있습니다.

아직 중국 정부는 정기편 베이징행 직항 운항 국가를 확대한다는 방침을 발표하지는 않았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다시 300명대로…서울 사실상 3단계
  • 청와대 "문 대통령, 추 장관 발표 직전 보고받아"
  •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싸고 유통 쉽다"…한국은 연내 3종 임상 착수
  • 대구 새마을금고서 전직 임원이 흉기 난동…직원 2명 숨져
  • 두세 배 뛴 종부세 폭탄에 매도 고민…버티던 집 팔까
  • 추미애,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배제…"비위 혐의 다수 확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