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홍콩, '항생제 내성' 슈퍼 박테리아 감염 환자 평년보다 증가…보건당국 '긴장'

기사입력 2020-10-24 16:22 l 최종수정 2020-10-31 17: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홍콩에서 항생제에 내성이 있는 '슈퍼 박테리아' 감염 환자가 평년보다 늘어나 보건당국이 긴장하고 있습니다.

오늘(24일) 홍콩 매체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홍콩 정부기구인 의원관리국은 어제(23일) "(곰팡이의 일종인) 칸디다속 진균(Candida Auris) 질병 발생이 우려된다"면서 "지역사회 전파를 막기 위해 조치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당국에 따르면 올해 1~10월 홍콩의 칸디다속 진균 환자는 136명으로, 지난해 전체 환자 수인 20명을 훨씬 넘어선 상태입니다.

당국이 구체적인 사망자 수를 밝히지는 않았지만, 감염된 신체 부위에 따라 치사율이 30~60%를 기록 중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감염 부위는 구강·소화관·피부 등이며, 감염 부위와 환자의 건강 상태에 따라 병세가 다양하게 나타나고 있습니다.

환자 연령은 21~101세로 다양하지만, 80% 가까이가 60세 이상입니다.

당국은 칸디다속 진균이 카오룽웨스트 지역의 공공병원과 요양원을 중심으로 퍼졌다고 보고 있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라 병원 내 격리시설이 부족하다 보니 칸디다속 진균 환자를 일반병동 구석에 배치할 수밖에 없었고,

이에 따라 교차감염 가능성이 커졌다는 것입니다.

의원관리국 관계자는 "(여건상) 현재로서는 환자들이 의료장비를 함께 써야 하는 상황인데, 환자별로 별도의 장비를 쓰고 교차감염을 막는 게 우리의 목표"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서 "(질병 발생이 우려되지만) 홍콩의 환자 수는 여전히 적고 심각한 상황은 아니다"라고 평가하기도 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다시 300명대로…서울 사실상 3단계
  • 청와대 "문 대통령, 추 장관 발표 직전 보고받아"
  •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싸고 유통 쉽다"…한국은 연내 3종 임상 착수
  • 대구 새마을금고서 전직 임원이 흉기 난동…직원 2명 숨져
  • 두세 배 뛴 종부세 폭탄에 매도 고민…버티던 집 팔까
  • 추미애,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배제…"비위 혐의 다수 확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