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뜨거운 대선 열기' 사전투표 6천만 돌파…지지자 간 난투극까지

기사입력 2020-10-27 06:59 l 최종수정 2020-10-27 08: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일주일 앞으로 다가온 미국 대선의 열기가 점점 뜨거워지고 있습니다.
사전투표에 참여한 유권자가 6천만 명을 넘어섰는데, 뉴욕 한복판에선 대낮에 지지자 간 난투극까지 벌어졌습니다.
신재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반트럼프 시위대가 주먹을 힘껏 쥔 채 트럼프 지지자를 응시하며 험악한 분위기가 조성됩니다.

반트럼프 시위대를 가격하자 순식간에 양 후보 측 지지자들이 몰려들어 현장은 아수라장으로 변합니다.

트럼프 지지자들이 몰고 다니는 트럭이 마침 반트럼프 시위 앞을 막아서자 난투극이 벌어진 겁니다.

대선을 일주일 앞두고 지지자들의 과열된 경쟁으로 발생한 소동인데, 사전 투표 열기는 6천만 명이 넘게 참여할 정도로 더욱 뜨거워지고 있습니다.

이는 지난 대선 사전투표 5천8백만 명을 넘어섰고, 당시 당일 현장투표까지 포함한 총 투표자의 44%에 해당하는 수치입니다.

▶ 인터뷰 : 마이클 / 뉴욕주 유권자
- "너무 많은 분쟁이 있었기 때문에 지금은 긍정적인 변화가 필요합니다."

여론조사에 따르면 플로리다 등 세 개 주에서 사전투표를 마친 유권자 중 61%는 바이든 후보를 지지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하지만, 아직 투표하지 않았다는 응답층에선 트럼프 대통령 지지가 훨씬 더 많은 것으로 조사된 것으로 알려져, 섣부른 대선 결과 예측은 여전히 어렵다는 분석입니다.

MBN뉴스 신재우입니다.

영상편집 : 이동민



화제 뉴스
  • 다시 300명대로…서울 사실상 3단계
  • 청와대 "문 대통령, 추 장관 발표 직전 보고받아"
  •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싸고 유통 쉽다"…한국은 연내 3종 임상 착수
  • 대구 새마을금고서 전직 임원이 흉기 난동…직원 2명 숨져
  • 두세 배 뛴 종부세 폭탄에 매도 고민…버티던 집 팔까
  • 추미애,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배제…"비위 혐의 다수 확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