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필리핀 교도소 집단 난투극에 꺼낸 해법은?…"문신 제거"

기사입력 2020-10-29 11:06 l 최종수정 2020-11-05 12: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필리핀 법무부 산하 교정국이 교도소에서 폭력조직끼리 난투극을 벌이는 것을 억제하기 위해 조폭 문신을 제거하는 프로그램을 시행했다고 GMA 뉴스 등 현지 언론이 오늘(29일) 보도했습니다.

제럴드 반태그 교정국장은 "모든 재소자가 프로그램 적용 대상"이라며 "자격증이 있는 문신 기술자들이 폭력조직을 상징하는 문신만 제거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또 "한 조직이 (다른 조직에) 당하면 보복한다"면서 "조직 폭력 문화를 완전히 없애지는 못하더라도 최소한 줄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당국의 이 같은 조치는 최근 메트로 마닐라의 문틴루파시에 있는 뉴빌리비드 교도소에서 두 폭력조직 간 폭동으로 재소자 9명이 목숨을 잃는 사건이 발생한 데 따른 것입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정부 "12월 초까지 하루 400~600명 지속" 강조
  • '판사 사찰' 최대 쟁점…문건 공개하자 대검에 수사 의뢰
  • 소상공인 "하루하루 버티는 중"…비대면 외식쿠폰 검토
  • 7살 아이 엎드리게 해 때린 또래…직접 찾아가 응징한 아빠
  • '청정지역' 울릉도 확진자 첫 발생…어선 방역 관리 '구멍'
  •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 징역 40년…공범들도 중형 선고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