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일본, 확진자 폭증에 정책 수정…홍콩·싱가포르 '격리 없는 왕래' 연기

기사입력 2020-11-22 08:39 l 최종수정 2020-11-22 09: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일본의 코로나19 확진자가 연일 최고치를 기록하며 빠르게 확산하면서 일본 정부가 경기 부양책을 일부 수정하기로 했습니다.
홍콩과 싱가포르도 여행객이 격리 없이 자유롭게 오갈 수 있는 조치인 '트래블 버블'을 시행 하루 전 연기하기로 했습니다.
임성재 기자입니다.


【 기자 】
일본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어제 오후 6시를 기준으로 2천 560명이 추가로 늘었습니다.

일본에서 하루 신규 확진자가 2천5백 명을 넘은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이에 따라 일본 정부는 여행 비용 일부를 세금으로 지원하는 장려 정책인 '고 투 트래블'을 손보기로 했습니다.

감염 확산 지역을 목적지로 하는 여행 예약을 중단하도록 하는 게 골자입니다.

또, 각 광역자치단체에도 상품권을 이용한 외식 장려 정책인 '고 투 이트'의 수정을 검토하도록 요청했습니다.

▶ 인터뷰 : 스가 / 일본 총리
- "새로운 감염 사례가 기록을 경신함에 따라서 우리는 생존하기 위해서 세심한 주의를 기울여야 하는 상황에 처했습니다."

홍콩과 싱가포르는 격리 없이 자유롭게 오가는 이른바 '트래블 버블'을 시행 하루 전 연기하기로 했습니다.

▶ 인터뷰 : 에드워드 야우 / 홍콩 상무장관
- "최근 현지 사례가 급증함에 따라 싱가포르 정부와 함께 '트래블 버블'을 2주 연기하기로 결정했습니다."

홍콩의 신규 확진자는 그제26명에 이어 어제 43명으로 증가했고, 확진 전 예비단계에서 양성 판정을 받은 사람도 60명을 넘어 섰습니다.

MBN뉴스 임성재입니다.

영상편집 : 한남선



화제 뉴스
  • 오늘부터 수도권 거리두기 2단계…달라지는 것들은?
  • [속보] 코로나19 어제 사망자 1명 늘어 총 510명
  • [속보] 코로나19 어제 349명 신규확진, 다시 300명대…지역발생 320명
  • "임신 못해서" 굶기고 폭행…결국 며느리 숨지게 한 시부모
  • 테슬라 모델X, 2분 30초 만에 화이트해커 공격에 뚫렸다
  • "가뜩이나 힘든데"…완성차업계 도미노 파업에 협력업체는 고사위기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