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이소룡 80주년 맞아 중화권 '들썩'…"여전히 사람들 가슴 속에"

기사입력 2020-11-28 16:05 l 최종수정 2020-12-05 17: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전설적인 액션스타로 1973년 사망한 이소룡(李小龍·브루스 리)의 탄생 80주년을 맞아 중화권에서 영웅을 기리는 행사로 들썩이고 있습니다.

오늘(28일) 관영 글로벌타임스에 따르면 전날 이소룡의 80번째 생일에 중화권 팬들이 온라인과 오프라인 행사를 통해 그의 업적을 기렸습니다.

글로벌타임스는 "이소룡은 많은 사람에게 쿵푸스타 이상이었다"면서 "중국인에 대한 서구의 고정 관념을 깼고 그의 삶과 예술 철학은 사망한 지 47년이 지났지만 여전히 많은 사람의 가슴 속에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1940년 미국에서 태어난 이소룡은 생후 3개월 때 홍콩으로 이주해 어린 시절을 보내며 23편의 영화에 출연, 세계적인 액션스타가 됐습니다.

18세 때 다시 미국으로 건너가 TV 시리즈 '그린 호넷' 등에 출연했고 이후 홍콩으로 돌아와 당산대형, 정무문, 맹룡과강, 용쟁호투, 사망유희 등 5편의 영화를 남겼습니다.

그러나 영화 '용쟁호투'의 개봉을 앞두고 1973년 7월 20일 홍콩에서 33세로 뇌부종으로 요절했습니다.

이소룡의 고향인 중국 광둥(廣東)성 포산(佛山)에서는 이달 초부터 '이소룡 탄생 80주년' 행사가 열렸습니다.

포산에서는 이소룡 관련 전시회를 비롯해 닮은 사람찾기 콘테스트, 이소룡의 삶을 회고하는 온·오프라인 행사가 열렸습니다.

포산은 7천여 명이 참가하는 무술 대회를 여는 등 '이소룡의 고향'이라는 점을 활용해 세계적인 무술문화 중심지로 발돋움한다는 계획입니다.

이소룡의 딸인 섀넌 리(李香凝)는 '브루스닷컴'에 글을 올려 "아버지는 1973년 세상을 떠났지만 그의 삶은 계속해서 우리에게 새로운 영감을 주고 있다"고 회고했습니다.

홍콩 우체국은 '세계 무술 속 이소룡의 유산'을 주제로 특별우표 발행에 나섰습니다.

웨이보(微

博·중국판 트위터) 등에서 중국 네티즌은 이소룡 관련 동영상과 사진을 공유하며 그의 80번째 생일을 기렸습니다.

한 중국 네티즌은 "그는 중국의 무술을 세계 곳곳에 소개했고 전 세계가 중국 문화를 인정하도록 했다"면서 최고 수준의 영웅이라고 찬사를 보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단독] 물고문 놓친 경찰…재수사로 드러난 학대만 83건
  • "40년 만기 모기지 도입"…'공매도 재개' 한발 물러선 금융위원장
  • [현장에서]뜨거웠던 관심…왜 '풍림파마텍'은 조용할까?
  • 안철수, 입당 대신 통합경선 제안…김종인 '거부'
  • [단독] 집에서 지인끼리 술 마시다 흉기 휘둘러
  • [포커스M] 집 한채 값 게임 아이템…1000번 뽑아도 안 나온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