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베트남 호찌민서 한국인 간 추정 살인 사건 발생…1명 사망

기사입력 2020-11-28 17:38 l 최종수정 2020-12-05 18: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베트남 호찌민의 한인 밀집지에서 한국인 간에 발생한 것으로 추정되는 살인 사건으로 1명이 목숨을 잃었습니다.

오늘(28일) 호찌민 주재 한국총영사관에 따르면 현지 시각 27일 오후 5시 30분께 호찌민시 7군 푸미흥의 모 화장품 판매회사 건물 2∼3층 화장실에서 A(33) 씨 시신이 훼손된 채로 발견됐습니다.

시신 일부는 검은색 비닐봉지에 싸인 채 여행용 가방 안에서, 또 일부는 화장실 바닥에서 출동한 호찌민 총영사관 경찰 영사에게 발견됐습니다.

이날 오후 이 회사 대표인 정모(35) 씨로부터 비닐과 테이프, 대형 여행용 가방을 사 오라는 지시를 받은 직원이 사유를 물었고, 정 씨가 "내가 사람을 죽였다"고 말한 뒤 서둘러 자리를 뜬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때문에 해당 직원이 회사 앞 폐쇄회로TV(CCTV)를 찾아본 결과, 지난 25일 정 씨가 A 씨와 함께 회사 건물에 들어간 뒤 26일 정 씨만 빠져나와 A 씨의 검은색 승용차를 몰고 떠나는 모습이 확인됐습니다.

직원은 호찌민 총영사관에 연락했고, 현장에 출동한 경찰 영사가 시신을 발견하고 현지 공안에 신고했습니다.

이어 관할 지구대, 경찰서, 공안청, 검찰청에서 무려 50명에 달하는 인원을 파견해 광범위한 조사를 벌인 뒤 정 씨를 공개수배했습니다.

또 A 씨 시신을 부검해 정확한 사망 시기와 사인을 가릴 예정입니다. 사건 발생은 26일로 추정됐습니다.

정 씨와 A 씨의 관계가 구체적으로 확인되지는 않았으나, 평소 친분이 있었다고 회사 직원들이 전했습니다.

호찌민 총영사관은 현지 공안에 정 씨 등의 신원을 통보하고

신속한 용의자 검거를 요청했습니다.

정 씨는 27일 오후 6시부터 아내와 연락을 끊었고, 오후 8시께는 회사 직원들과도 연락이 두절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호찌민시 7군 푸미흥 지역에서는 지난해 12월 말에도 20대 한국인이 강도살인 사건을 벌여 한국인 1명이 목숨을 잃고 2명이 크게 다쳐 교민 사회가 발칵 뒤집혔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단독] 물고문 놓친 경찰…재수사로 드러난 학대만 83건
  • "40년 만기 모기지 도입"…'공매도 재개' 한발 물러선 금융위원장
  • [현장에서]뜨거웠던 관심…왜 '풍림파마텍'은 조용할까?
  • 안철수, 입당 대신 통합경선 제안…김종인 '거부'
  • [단독] 집에서 지인끼리 술 마시다 흉기 휘둘러
  • [포커스M] 집 한채 값 게임 아이템…1000번 뽑아도 안 나온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