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베를린 소녀상' 영구 설치 결의…일 "대단히 유감"

기사입력 2020-12-03 07:02 l 최종수정 2020-12-03 08: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독일의 수도 베를린에 세워진 위안부 소녀상이 자리를 보전할 수 있게 됐습니다.
철거 위기에 몰렸었지만, 현지 의회가 영구 존치를 결의했는데요.
일본 정부는 유감이라며 철거를 계속 요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전민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지난 9월 독일 베를린시 중심가에 설치됐다 일본의 압박에 철거 명령을 받은 평화의 소녀상입니다.

베를린 미테구 의회는 평화의 소녀상을 영구 존치해야 한다고 결의했습니다.

구의원 29명 가운데 24명이 찬성표를 던졌습니다.

결의안에는 미테구청의 기존 철거 내용을 철회하고, 설치 기한도 6주 늘린 뒤 영구 존치를 논의하자는 내용이 담겼습니다.

결의안을 주도한 녹색당과 좌파당 의원들은 "일본군의 전시 성폭력이라는 역사적 사실에 대한 상징물"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한일 갈등 대신 여성 인권이라는 보편적 가치의 관점에서 소녀상을 봐야 한다고 판단한 겁니다.

소녀상을 눈엣가시로 여겨 온 일본 정부는 즉시 반발했습니다.

가토 가쓰노부 일본 관방장관은 직접 "관계자들에게 일본 정부의 입장을 설명하고 철거를 계속 요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미테구 의회의 태도가 이례적으로 완강해 일본 정부의 외교전이 이번엔 통하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입니다.

MBN뉴스 전민석입니다.

영상편집 : 한남선


화제 뉴스
  • [단독] 물고문 놓친 경찰…재수사로 드러난 학대만 83건
  • "40년 만기 모기지 도입"…'공매도 재개' 한발 물러선 금융위원장
  • [현장에서]뜨거웠던 관심…왜 '풍림파마텍'은 조용할까?
  • 안철수, 입당 대신 통합경선 제안…김종인 '거부'
  • [단독] 집에서 지인끼리 술 마시다 흉기 휘둘러
  • [포커스M] 집 한채 값 게임 아이템…1000번 뽑아도 안 나온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