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매일 2천명 이상 확진자 나오는데…日 정부는 "여행 가세요"

기사입력 2020-12-03 07:5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사진출처 = 연합뉴스]
일본에서 코로나19 확산세가 더욱 거세지고 있는데도 정부 당국은 여행 장려 정책의 연장을 검토하고 있다.
3일 아사히 신문은 일본 정부가 국내 여행객들에게 경비 50%를 세금으로 지원하는 관광진흥 정책 '고투 트래블' 사업을 내년 5월 황금연휴 후인 상반기까지 연장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지난 7월 하순부터 지역별 코로나19 확산 상황에 맞춰 단계적으로 시작된 이 사업에는 1조3500억엔, 한화 약 14조원의 예산이 잡혔다. 또한 이 예산이 소진되는 내년 1월께까지 진행될 예정이었다.
그러나 일본 정부는 코로나19로 침체한 경기부양 효과가 크다고 판단해 이 사업을 당분간 계속하기로 했다.
일본 정부는 오는 8일 결정할 예정인 34조엔(약 358조원) 규모의 3차 추가경정 예산안에 관련 비용을 반영할 방침이다.
스가 요시히데 내각이 역점을 두고 추진하는 이 사업은 숙박비, 교통비 등 국내 여행 경비의 35%를 지원한다.
또한 여행경비 15%에 해당하는 액수를 여행지에서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는 상품권으로 준다.
지원 상한액은 당일치기 여행은 1명 기준으로 1만엔, 숙박여행은 2만엔이다.
그러나 최근 감염자가 급증하면서 이 정책의 문제점을 지적하는 의견이 많이 나오고 있어 논란이 예상된다.
일본의 신규 확진자는 지난 2일에도 2434명이나 발생했다. 누적 확진자는 15만4168명이 됐다. 누적 사망자도 전날보다 32

명 늘어 2238명을 기록했다.
아사히신문은 이날 신문 사설에서 감염상황을 바탕으로 한 임기응변의 대응이라는 대전제가 무너졌다고 최근의 감염 확산을 진단하면서 이런 상황에서 고투 사업을 연장하는 것은 인정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상규 기자 boyondal@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단독] 물고문 놓친 경찰…재수사로 드러난 학대만 83건
  • "40년 만기 모기지 도입"…'공매도 재개' 한발 물러선 금융위원장
  • [현장에서]뜨거웠던 관심…왜 '풍림파마텍'은 조용할까?
  • 안철수, 입당 대신 통합경선 제안…김종인 '거부'
  • [단독] 집에서 지인끼리 술 마시다 흉기 휘둘러
  • [포커스M] 집 한채 값 게임 아이템…1000번 뽑아도 안 나온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