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미 하원, 트럼프 직무박탈 촉구 결의안 의결…탄핵안 표결 임박

최은미 기자l기사입력 2021-01-13 19:19 l 최종수정 2021-01-13 20: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미국 하원이 펜스 부통령에게 트럼프 대통령의 직무를 박탈하도록 촉구하는 내용의 결의안을 통과시켰습니다.
하지만, 펜스 부통령이 거부 의사를 굽히지 않으면서 결국 의회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탄핵 여부가 판가름날 것으로 보입니다.
최은미 기자입니다.


【 기자 】
미국 연방하원이 펜스 부통령에게 트럼프 대통령의 직무를 박탈하라고 촉구하는 내용의 결의안을 통과시켰습니다.

대통령의 직무를 박탈하고 부통령이 직무를 대신할 수 있도록 한 수정헌법 25조를 발동하라는 것인데, 내각 과반 찬성과 부통령의 동의가 있어야 합니다.

▶ 인터뷰 : 펠로시 / 미 연방 하원의장
- "대통령은 무능력했고, 행정부의 가장 기본적이고 근본적인 권력과 의무를 저버렸습니다. 즉시 공직에서 물러나야 합니다."

그러나 펜스 부통령이 곧바로 반대 입장을 밝히면서, 이제 미 의회의 탄핵안 표결 순서로 넘어가게 됐습니다.

하원은 민주당이 다수당인 데다 일부 공화당 의원까지 찬성 입장을 공식화한 상황.

트럼프 대통령은 즉각 반발했습니다.

▶ 인터뷰 : 트럼프 / 미국 대통령
- "우리는 절대 폭력을 원하지 않습니다. 탄핵소추는 정치 역사상 가장 큰 마녀사냥의 연속입니다."

탄핵안에 시위대를 선동한 근거로 제시된 의사당 난입 직전 연설 내용도 문제가 없다는 입장입니다.

한편, 의회 난입에 앞서 폭력 사태 정황을 포착하고도 제대로 대응하지 못했다는 비판을 받는 FBI에, 이번엔 취임식 전후 미 전역에서 무장시위가 발생할 수 있다는 첩보가 접수돼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습니다.

MBN뉴스 최은미입니다. [ cem@mbn.co.kr ]

영상편집 : 오혜진



화제 뉴스
  • [단독] 술 취해 후배 얼굴 수 차례 흉기로 찌른 50대 체포
  • "30분간 물고문"…체육 강사가 초등생 폭행 증언 '충격'
  • 휴대폰으로 연말정산…홈택스, 민간인증서도 OK
  • "예배당 대신 교회 잔디밭에서" 가처분 기각에도 대면예배 강행
  • 북한, 3개월 만에 또 야간 열병식…김정은 '엄지척'
  • [포커스M] LG트윈타워 농성 한 달째…출구 없는 간접고용 갈등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