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백기 든 일본…먹구름 낀 도쿄올림픽

전광열 기자l기사입력 2021-01-14 06:59 l 최종수정 2021-01-14 07: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걷잡을 수 없는 코로나19 확산세에도 경기 부양을 위해 고강도 방역대책을 망설이던 스가 일본 총리가 결국 긴급사태 지역을 확대했습니다.
한발 늦은 조치란 비판과 함께 도쿄올림픽에 대한 의문이 커졌다는 지적도 나왔습니다.
전광열 기자입니다.


【 기자 】
경제와 방역을 병행한다며 고강도 방역대책을 꺼리던 스가 총리가 결국 긴급사태 지역을 확대했습니다.

지난 8일 떠밀리듯 도쿄도 등 수도권 4개 지역에만 긴급사태를 발령했는데, 어제 오사카부와 교토부 등 7개 지역을 추가했습니다.

▶ 인터뷰 : 스가 요시히데 / 일본 총리 (어제)
- "대도시에서 바이러스가 더 퍼지기 전에 조치를 취해야 해서 이런 결정을 내렸습니다."

일본 정부는 한국 등 11개 나라와의 경제인 상호 왕래를 중단하고, 중장기 체류 비자가 있더라도 21일부터 입국을 막기로 했습니다.

일본 정부가 계획한 긴급사태는 다음 달 7일까지인데, 연장될 분위기입니다.

하루 신규 확진자가 300명대였던 지난해 4월 선포된 긴급사태가 49일간 이어졌는데, 어제 일본의 신규 확진자는 오후 10시까지 5,870명이었습니다.

숨진 사람도 97명이나 되는데, 하루 사망자 수로는 역대 최다입니다.

일본 정부가 뒤늦게 긴급사태 지역을 확대한 날 세계보건기구는 일본에서 보고된 코로나19 변이가 면역 반응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추가 조사 필요성을 강조했습니다.

영국 신문 '가디언'은 일본 정부의 긴급사태 지역 확대 결정을 전하며 "6개월 앞으로 다가온 도쿄올림픽 정상 개최에 의문을 더했다"고 보도했습니다.

MBN뉴스 전광열입니다. [revelge@mbn.co.kr]


화제 뉴스
  • [단독] 술 취해 후배 얼굴 수 차례 흉기로 찌른 50대 체포
  • "30분간 물고문"…체육 강사가 초등생 폭행 증언 '충격'
  • 휴대폰으로 연말정산…홈택스, 민간인증서도 OK
  • "예배당 대신 교회 잔디밭에서" 가처분 기각에도 대면예배 강행
  • 북한, 3개월 만에 또 야간 열병식…김정은 '엄지척'
  • [포커스M] LG트윈타워 농성 한 달째…출구 없는 간접고용 갈등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