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임기 일주일 남긴 트럼프, 두 번째 하원 탄핵안 가결 불명예

신혜진 기자l기사입력 2021-01-14 19:30 l 최종수정 2021-01-14 20: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미국에선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안이 하원을 통과했습니다.
초유의 의사당 습격 사태를 부추겼다는 책임을 물어 하원이 탄핵안을 처리한 건데요.
임기를 불과 일주일 남짓 남긴 상황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하원에서 임기 중 두 차례 탄핵을 당한 최초의 대통령이 됐습니다.
신혜진 기자입니다.


【 기자 】
▶ 인터뷰 : 펠로시 / 미 하원의장 (민주당)
- "더는 반대나 재의 없이 탄핵안이 가결됐음을 선포합니다."

트럼프 대통령 탄핵안이 미 하원을 통과했습니다.

지난 6일 시위대의 의회 난입사태와 관련해 '내란 선동' 혐의가 적용됐는데, 찬성 232표, 반대 197표로 과반을 넘겼습니다.

민주당은 의원 222명 전원이, 공화당은 10명이 찬성했습니다.

표결 전에는 찬반 토론도 진행됐습니다.

▶ 인터뷰 : 제럴드 내들러 / 미 하원의원 (민주당)
- "트럼프는 단 한 순간도 더 집권해서는 안 되는 위험한 인물입니다. 우리는 그를 반드시 탄핵해야 합니다."

▶ 인터뷰 : 짐 조던 / 미 하원의원 (공화당)
- "늘 그랬듯이 일주일 내 평화로운 정권교체를 할 것입니다. 하지만, 민주당은 또 트럼프 대통령을 탄핵하려고 합니다. 미국을 통합하려는 자세가 아닙니다."

지난 2019년 '우크라이나 스캔들' 이후 13개월 만에 또 탄핵안이 통과되면서, 트럼프는 임기 중 두 번이나 탄핵안이 가결되는 첫 미국 대통령이란 불명예를 안게 됐습니다.

임기 4년 내내 대립각을 세웠던 펠로시 하원의장은 첫 번째 탄핵안 처리 때와 마찬가지로 검은 정장을 입고 나타났습니다.

▶ 인터뷰 : 펠로시 / 미 하원의장 (민주당)
- "미국의 대통령을 포함해 누구도 법 위에 있지 않습니다."

표결 직후 트럼프 대통령은 시위대의 의회 난입을 비판하는 성명을 발표했지만, 탄핵안에 대한 언급은 없었습니다.

▶ 인터뷰 : 트럼프 / 미국 대통령
- "이 땅에서 폭력과 위법 행위는 절대로 용납할 수 없습니다."

표결이 진행되는 동안, 의사당 건물 곳곳에 방위군 6천600명이 투입되기도 했습니다.

바이든 당선인의 취임식이 다가오면서 워싱턴 D.C.에선 긴장감이 더욱 고조되고 있습니다.

MBN뉴스 신혜진입니다.

영상편집 : 김혜영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기자 섬네일

신혜진 기자

보도국 보도제작부이메일 보내기
  • 속 시원한 뉴스로 시청자들에게 더 가까이 다가가고 싶습니다.
  • 2008년 입사
    정치부, 사회1부, 사회2부, 국제부, 보도제작부 근무
화제 뉴스
  • [현장에서] 얼떨결에 1호?...홍보 과욕이 부른 '국내 백신 1호' 혼선
  • 법원, 보수단체 등 3·1절 연휴 집회금지 유지
  • 러시아서 목욕하던 10대 감전사…"충전 중인 핸드폰 물에 빠진듯"
  • 파랗게 질린 국내 증시…장중 3000선 붕괴 개미가 수복
  • [영상] 건장한 40대 강도에 '헤드록' 혼쭐낸 호주 '여장부' 할머니
  • 타이거 우즈 사고원인, 제네시스 GV80 '블랙박스'에 달렸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