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하나 된 미국'…선서 빼고 다 바뀌는 취임식

정설민 기자l기사입력 2021-01-20 19:28 l 최종수정 2021-01-26 08: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우리시간으로 내일(21일) 오전 2시, 미국의 46대 대통령에 공식 취임합니다.
이번 취임식은 구름 인파도 없고, 퍼레이드와 무도회도 생략돼 취임선서 빼곤 모든 게 바뀐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정설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6시간 뒤, 바이든 당선인이 공식 취임할 미 의사당 앞입니다.

4년 전 트럼프 대통령의 취임식 때는 이곳 내셔널 몰에 구름 인파가 몰렸지만, 올해는 단 1,000명만 초청을 받았습니다.

대신 통상 초청자 숫자인 20만 명에 가까운 19만 1,500개의 깃발이 꽂혔고, 50개 주와 6개 영토를 상징하는 56개 빛 기둥이 설치됐습니다.

수정헌법 20조에 따라 20일 정오가 되면, 46대 대통령으로서의 임기가 시작됩니다.

바이든 당선인은 128년 된 가보인 성경책에 손을 얹고대법원장 앞에서 취임 선서를 합니다.

대통령으로서 첫 연설인 취임사의 주제는 '하나 된 미국'으로, 통합의 메시지를 전할 예정입니다.

이후 육해공 전군을 사열하고 알링턴 국립묘지에 헌화한 뒤 백악관에 입성하는데, 축제 같은 퍼레이드는 생략됩니다.

전통적으로 열렸던 저녁 무도회도 취소됐는데, 대통령 부부의 '퍼스트 댄스'도 이번엔 없을 것으로 보입니다.

대신 오후 8시 반부터 톰 행크스가 사회를 맡는 축하공연이 생중계됩니다.

60년 넘는 세월을 보낸 델라웨어를 떠나면서 결국 눈물을 보인 바이든 당선인,

▶ 인터뷰 : 바이든 / 미국 대통령 당선인
- "질이 감정적으로 되지 말라고 말했습니다. 저는 질의 남편입니다."

워싱턴 D.C. 입성 직후엔 가장 먼저 코로나19 희생자를 추모했습니다.

▶ 인터뷰 : 바이든 / 미국 대통령 당선인
- "치유하려면 반드시 기억해야 합니다. 기억하는 것은 때때로 힘들지만, 그것이 우리가 치유하는 방식입니다."

미 국방부는 주 방위군 12명을 극단주의와 연계됐다는 이유로 임무에서 배제하는 등, 계속해서 보안에 만전을 기하고 있습니다.

MBN뉴스 정설민입니다. [jasmine83@mbn.co.kr]

영상편집 : 이우주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속보] 신규확진 4,954명…오미크론 누적 24명 "우세종 될 듯"
  • '국힘 선대위' 노재승 "5·18, 대한민국 성역화 1대장"…與 "일베 버금"
  • 조동연 측 "성폭행 증거 있다…부정행위·불륜 아냐"
  • 40대 탈북자, 의붓딸 살해 후 투신…"자주 다퉈"
  • 홍준표, '사생활 논란' 조동연에 "기막힌 사람" 혹평
  • [제보/단독] 1.6억 원 짜리 포르쉐, 차 키 인식 못해도...회사는 “그냥 타는 수밖에”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