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시위대 난입했던 바로 그 자리에서 바이든 취임선서

기사입력 2021-01-21 02:41 l 최종수정 2021-01-28 03: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최선을 다해 미국의 헌법을 수호하고 지킬 것을 엄숙히 선서합니다"

20일(현지시간) 오전 11시49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성경에 손을 올려놓고 취임선서를 했습니다. 존 로버츠 연방대법원장 앞에서 선서하며 미국의 46대 대통령에 공식 취임한 것입니다.

2주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들이 난입하던 바로 그 자리에서 취임선서를 통해 헌법 수호 의지를 천명했습니다. 의회 난입 사태로 짓밟힌 미국의 민주주의를 복원하겠다는 상징적 장면이었습니다.

앞서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도 소니아 소토마요르 연방대법관을 따라 선서하고 공식 취임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의 취임일 일정은 성당 미사 참석으로 시작됐는데, 바이든 대통령은 대부분 대통령이 '대통령의 교회'로 불리는 백악관 앞 세인트존스 교회에서 예배를 한 것과 달리 워싱턴DC 세인트매슈 성당에서 열리는 미사에 참석했습니다.


민주당의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과 척 슈머 상원 원내대표, 공화당의 미치 매코널 상원 원내대표와 케빈 매카시 하원 원내대표가 동행했습니다. 트럼프 행정부 시절 극심한 대립을 이어온 여야 지도부가 분열을 내려놓고 화합으로 나아간다는 상징적 메시지를 전한 것입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배려도 잊지 않았는데, 취임식에 참석하지 않고 아침부터 플로리다주 팜비치로 떠나버리는 트럼프 대통령이 고별사를 마칠 수 있도록 성당으로 출발하는 시간을 15분 정도 늦췄습니다.

성당 미사 이후 바이든 대통령 부부와 해리스 부통령 부부 등을 태운 경호차량 수십대가 천천히 의회 의사당으로 이동했습니다.

그 사이 버락 오바마·조지 W. 부시·빌 클린턴 전 대통령 부부 등 주요 외빈이 하나둘 의회에 도착했고 트럼프 행정부 '넘버2' 마이크 펜스 부통령 부부와 의회 주요 인사들도 속속 의회를 찾았습니다.

취임식이 시작된 오전 11시20분을 앞두고 주요 참석자들이 하나씩 소개를 받으며 등장해 지정석에 착석했습니다. 시작 직전 문이 열리며 나타난 바이든 대통령 부부에게 참석자들의 박수와 환호가 쏟아졌고 바이든 대통령은 함박웃음을 지으며 오바마 전 대통령과 주먹인사를 하고는 자리에 앉았습니다.


취임식은 제러마이아 오도노번 예수회 신부의 기도로

시작됐으며 참석자들이 손을 모아 기도하는 가운데 워싱턴DC 경비를 위해 동원된 주방위군들도 손을 모으고 기도하는 모습이 중계 화면에 잡히기도 했습니다.

국가는 바이든 대통령을 지지해온 팝스타 레이디가가가 불렀습니다. 평화를 상징하려는 듯 가슴에 큼지막한 금빛 비둘기 장식을 하고 나타난 레이디가가의 열창에 분위기가 한껏 고조됐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검수완박은 거짓말"…민주, 검찰에 보완수사권 부여
  • LH 직원이 유료 토지경매 강의까지…내부 통제 '엉망'
  • 조국, 윤석열 겨냥 "죽은 권력만 물어뜯던 하이에나"
  • 캐디 앞에 두고 '풀스윙'…실명위기 부상에도 18홀 다 돌아
  • "전형적인 양아치" 동하 '학폭의혹' 제기…소속사 "확인중" [전문]
  • "맹견에 물려 열 바늘 꿰맸는데 견주는 도망"…누리꾼 '분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