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성 김 전 대사, 바이든 행정부 동아태차관보 대행 임명 [종합]

기사입력 2021-01-22 11:17 l 최종수정 2021-01-29 11: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성 김 전 주한 미국대사가 조 바이든 정부의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차관보 대행에 임명됐다.
21일(현지시간) 미 국무부는 동아시아태평양국(Bureau of EAP) 홈페이지를 통해 김 전 대사를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 대행으로 임명했다고 밝혔다. 그는 직전에 인도네시아 대사로 재직해왔다.
동아태국은 국무부에서 중국, 한국, 일본 등의 실무를 책임지는 부서로 동아태 차관보는 국무부에서 한국과 중국, 일본을 비롯해 몽골 등 주변국을 담당하는 최고위직이다. 이들은 홈페이지에 "북한 비핵화를 위한 국제 결의를 강화하고, 중국과 건설적이며 결과지향적인 과계를 구축한다"며 방향성을 제시했다.
김 차관보 대행은 미국 국무부에서 동아태 부차관보와 대북정책특별대표, 6자회담 수석대표를 거친 데 이어 주한 미국대사를 지낸 '북핵통'이다. 버락 오바마 행정부 출범 이후 6자회담 특사로 기용됐고, 2011년 11월 주한 미국 대사로 부임해 3년간 활동했다. 한국계로는 첫 주한 미국대사였다.
2014년 10월에는 북한 핵 문제를 총괄하는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 겸

한·일 담당 동아태 부차관보에 임명됐다. 2018년 6월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는 필리핀 대사로 재직하면서도 회담 전날까지 최선희 당시 북한 외무성 부상과 합의문을 조율하는 등 북미대화의 진척 과정에 중요한 역할을 했다.
[김경택 매경닷컴 기자 kissmaycry@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문 대통령 "과거에 발목 안돼"…한일 대화의지 보여
  • 홍준표 연일 이재명 때리기…지지율 격차는 3.5배
  • 코로나 백신 접종 '2만 1,177 명'…"이상 반응 152건 모두 경증"
  • [픽뉴스] '부울경 마저도….' '22사단 리모델링' '39일 만의 연설'
  • 위독한 아빠 보러 갔다가…자가격리 위반 여성 '벌금 150만원'
  • "가해자들 파워 막을 수 없다"...'쌍둥이 자매' 학폭 추가 폭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